시사

시사 > 전체기사

2차 국감… 이재명 “더 돋보일 것” VS 국힘 “이번엔 달라”

‘대장동 국감’ 2차전 격돌
이 “태산명동 서일필… 쥐 잡을 때”
윤석열 “쥐에 뇌물 받은 고양이”

연합뉴스

이재명(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라는 두 번째 링에 오른다.

이 후보가 국감의 고비를 무사히 넘길 경우 대권 행보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지난 18일 1차 국감에서 ‘판정패’를 당한 국민의힘은 “두 번째 국감은 다를 것”이라며 잔뜩 벼르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후보가 1차 국감에서 선방했다고 평가하면서도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말끔하게 해결했다고 보긴 어렵다는 의견을 냈다.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2차 공방전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이 후보는 19일 국회 국토위의 경기도 국정감사 준비에 전념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부동산 이슈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국토위 소속 의원들이 나서는 만큼 질의가 더 구체적일 것”이라며 “비리 의혹으로 얼룩진 부산 엘시티 사업과의 비교를 통해 대장동 개발이 공공이익 환수 모범사례라는 점을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 후보 측은 국민의힘 공세가 더 거세지겠지만 대응에 무리가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국토위 국감에서도 제대로 된 ‘한 방’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민의힘의 ‘조폭 연루 의혹’ 제기에 분노했던 이 후보는 페이스북에 “태산명동 서일필(태산이 떠나갈 듯 요동쳤으나 뛰어나온 것은 쥐 한 마리뿐이라는 뜻), 이제 쥐를 잡을 때”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다산 정약용의 ‘이노행’이라는 시를 빌어 이 후보를 ‘뇌물 받은 고양이’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네 놈 직접 쏴 죽이리’라는 시 구절을 올려 이 후보를 직격했다.

반면 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에만 두 차례 회의를 갖고 이 후보 대응의 빈틈을 찾는 데 주력했다. 특히 검찰이 수사를 진행 중인 성남시의 배임의혹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 후보는 전날 국감에서 ‘성남의뜰’ 주주협약서에 초과이익 환수조항이 빠진 점과 관련해 “삭제한 게 아니고 추가하자고 하는 일선 직원의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이 발언이 배임을 인정한 것이라 주장한다. 성남시 몫이 될 수 있었던 초과이익이 민간사업자에게 돌아가도록 사업을 설계했단 논리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이 후보가 뻔뻔하게 자신의 일방적 주장만 늘어놓고 있다”며 “적반하장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 측은 이런 국민의힘의 으름장에도 비교적 여유 있는 모습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질의가 날카롭게 들어올수록 이 후보의 대응이 더욱 돋보일 것”이라며 “오히려 이 후보가 부동산 정책에 굉장히 해박하다는 인식을 국민에게 심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2차 국감을 앞두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전날 국감을 지켜본 전문가들은 어느 한쪽의 일방적 승리였다고 말하긴 이르다고 평가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이 후보도 국민의힘도 특별히 새로운 사실 없이 기존 주장을 반복하는 데 그쳤다”고 말했다.

국감이 이 후보의 대선가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여야 지지자들이 각자 보고 싶은 면만 봤을 것 같다”며 “대대적 인식 전환에는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부인·회피만 하다간 중도층에 ‘뻔뻔하다’는 이미지로 각인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현수 오주환 손재호 기자 jukebox@kmib.co.kr

‘내가 살려고 너를 찌른다’… 대장동 4인방 엇갈린 운명
남욱 “700억 약정설 모른다”… 유동규 구속적부심 기각
대장동에 묻힌 서울시… 오세훈 “매우 희한한 개발”
대장동 의혹 털고, 사퇴 시점 찾고… 이재명 ‘산 넘어 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