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반값 복비' 시행 첫날인 19일 서울 노원구의 한 부동산 중개소에서 중개인이 중개보수 요율표를 수정하고 있다. 부동산중개수수료는 낮아졌지만 올해 집값 상승률은 지난해의 두 배를 넘어섰다.

윤성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