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캄보디아서 15년간 무료 인술 김우정 원장 ‘아산상 대상’ 수상

33회 아산상 수상자 6개 부문 18명 선정


캄보디아에 무료 병원을 세워 15년간 의료 소외 주민들을 위해 인술을 펼쳐온 김우정(68·사진) 헤브론의료원장이 올해 아산상 대상을 받는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김 원장을 포함해 총 6개 부문 18명을 33회 아산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김 원장은 2006년 운영하던 소아과 의원을 정리하고 돌연 캄보디아로 의료봉사를 떠났다. 1년간 현지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보고 병원 설립의 필요성을 절감했다. 2007년 수도 프놈펜 외곽의 작은 가정집을 개조해 저소득 환자들을 무료 진료하는 헤브론병원을 설립했다. 헤브론은 히브리어로 ‘친구들의 마을’이란 뜻이다.

현재 11개 진료과와 심장센터, 안과센터 등 특성화 센터를 통해 연간 6만여명을 진료, 매년 1000여건의 수술을 시행하는 의료기관으로 발전했다. 김 원장은 “캄보디아는 최근 경제발전과 더불어 기대수명이 늘고 소득수준이 높아지면서 당뇨, 고혈압, 암 등 만성질환이 중요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면서 “이런 의료 수요를 충족하는 전문화된 의료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수상 소감을 대신했다.

서울시립서북병원 의사 최영아(51)씨와 권순영(74) ‘영양과 교육 인터내셔널’ 대표는 각각 의료봉사상과 사회봉사상을 수상한다. 최씨는 의대 졸업과 내과 전문의 취득 후 열악한 환경의 노숙인 치료를 돕기 위해 무료 병원인 다일천사병원 등에서 20여년간 봉사해 왔다. 권 대표는 아프가니스탄 기아 해소 실마리가 콩에 있음을 확인하고 콩 생산과 가공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시상식은 다음 달 25일 서울 송파구 아산사회복지재단 아산홀에서 열린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