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주교도소 이전 건축허가 완료… 내년 3월 첫 삽 뜬다

국비 1339억 투입 2025년 완공
현 교도소 터는 시민 위한 공간으로
문화예술 시설·공원 조성 방안 검토


강원도 원주시의 현안인 원주교도소(조감도) 이전사업이 본격화된다.

원주시는 교도소 이전 예정지 일대 토지 보상이 마무리됨에 따라 교도소 건립 건축허가를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3월부터 건립공사가 시작될 전망이다.

법무부는 지난 2014년부터 무실동에 있는 원주교도소를 봉산동 번재마을 일대로 이전하는 사업을 국가사업으로 추진해 왔다. 교도소 이전을 위해 원주시를 보상업무 위·수탁기관으로 정하고, 2016년부터 토지보상에 착수했다. 그러나 일부 토지에 대한 보상이 늦어지면서 사업에 차질을 빚었다. 원주교도소 이전사업에는 국비 1339억원이 투입된다. 2025년 준공 예정이다. 봉산동 번재마을 일원 17만3263㎡ 부지로 이전한다. 전체면적은 4만1761㎡ 규모로 110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무실동 교도소 부지는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기획재정부가 2019년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 사업지로 선정했다. 선도 사업지는 1만㎡이상 대규모 국유재산 중 기존시설 이전이 완료됐거나, 이전이 예정된 국유재산을 대상으로 개발 필요성과 가치증대 효과 등을 고려해 선정한다.

시는 기재부와 함께 해당 터를 시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문화예술 공간, 공원, 체육시설 등 다양한 활용방안을 검토 중이다. 공원 구역 확장, 교도소 건물 일부 존치를 통한 갱생 체험시설 조성도 고려하고 있다. 원주가 지역구인 이광재, 송기헌 의원은 지난 8월 국비 확보 추진상황 보고회에서 이곳에 지역 대표 도서관과 어린이 체육관을 유치해 문화 체육 복합공간으로 만들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원주교도소는 1979년 무실동 일대 5만3367㎡에 7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건립됐다. 수용자 이외에도 법무부 소속직원과 경비교도대원 등 1000여명 이상이 생활하고 있다. 하지만 40여년이 지나면서 교도소 주변에 신흥 상권과 주거지가 발달해 시가지 중심에 자리잡는 상황이 됐다. 이에 따라 시는 2005년부터 교도소 이전 사업을 추진해 왔다. 시 관계자는 “법무부와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행정 절차를 서둘러 착공을 최대한 앞당기도록 하겠다”며 “무실동 부지가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새롭게 꾸며질 수 있도록 다양한 활용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주=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