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요즘 부교역자 청빙 때 1순위 질문은… 미디어 사역할 수 있나요

팬데믹 속 비중 커진 온라인 사역
‘목회+온라인’ 사역 중요해져
영상·음향 경력 부교역자 우대

신석현 인턴기자

부교역자 청빙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년째 계속되는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예배가 보편화하고 유튜브, 줌 등 각종 온라인 사역이 활성화되면서 교회의 청빙문화까지 변화하고 있다. 교계의 최신 청빙 트렌드는 미디어 사역이 가능한 부교역자 우대 현상이다.

서울 내수동교회, 경기도 이천은광교회, 구미상모교회 등은 최근 부교역자 모집 공고를 내고 미디어 사역이 가능한 목회자를 찾고 있다. 지원자는 일반 서류 외에 미디어 포트폴리오를 추가로 제출해야 한다. 음향 사역자는 예배나 콘서트 믹싱 영상과 음원 파일을, 영상 사역자는 미디어 포트폴리오를 내야 한다. 과거 미디어 사역 경험이 있는 목회자를 우대하는데, 내수동교회의 경우 관련 분야 5년 이상 경력자를 모집한다.

미디어 사역이 가능한 부교역자를 우대하는 상황이 나타나다 보니, 교구 부목사의 자격 요건에도 ‘화상 회의시스템 가능자 우대’ 등의 특별조항이 추가되고 있다. 서울남교회는 최근 교구 및 교육부서 담당 전임 부목사 청빙 공고를 내면서 자격 요건에 ‘음향, 줌 사용 가능자 우대’를 삽입했다. 신용산교회는 교구와 방송을 전담할 전임목사를 별도로 뽑는다. 부산 이삭교회는 교육목사와 전도사 모두 온라인 영상예배 제작이 가능한 사람을 우대하고 있다. 김포제일교회는 교구 담당 부목사의 요건에 ‘방송 미디어 사역 관심자’라는 조항을 넣었다.

김상기 이천은광교회 목사는 “요즘은 주일예배 광고를 드라마처럼 감성적 요소를 가미해 영상으로 보여줄 정도로 미디어는 목회의 필수 도구가 됐다”면서 “코로나 사태 이후 미디어 사역과 오프라인 사역이 각각 절반씩 차지했다면 앞으론 미디어 사역의 비중이 더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담임목사도 교육, 교구 관리 등에서 미디어 사역 기술과 통찰력을 갖춘 부교역자와 동역해야 하는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영상 음향 미디어 사역이 가능한 부교역자를 찾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그 활용 능력을 갖춘 사역자를 찾는 게 어려운 상황이 됐다. 서울 사랑의교회는 지난달 7일 ‘소셜 네트워크 플랫폼 및 메타버스 기획 사역이 가능한 목회자’ 모집 공고를 냈지만 아직 선발하지 못하고 있다. 경북 경산중앙교회는 목회자와 평신도 중 음향·영상 사역자를 지난 15일까지 모집했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전주 동은교회도 ‘MZ세대 메타버스 사역이 가능한 전임 목사’를 자격 요건으로 내세웠지만 2개월째 청빙난을 겪고 있다.

조인식 경산중앙교회 행정목사는 “교구 부목사 모집에는 10대 1 이상 경쟁률을 보였지만 음향 영상사역 지원은 턱없이 낮았다. 영상과 음향 전반을 이해하면서 창의적 목회가 가능한 인재를 찾는 게 그만큼 어렵다는 뜻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코로나 사태 이후 영상과 음향에 대한 교회의 수요와 기준이 높아졌다”면서 “신학교에서도 목회 현장에 접목할 수 있는 영상과 음향, 소셜 네트워크 기술, 메타버스 분야를 적극 가르쳐야 한다”고 말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