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걸려… 원폭 희생자 위령비

일본 나가사키 공원서 내달 6일 제막식
비문에 ‘강제징용’ 대신 ‘의사 반해’ 표현

나가사키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가상도). 제막식은 다음달 6일 나가사키 평화공원에서 열린다. 후쿠오카총영사관 제공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가사키에 떨어진 원자폭탄에 희생된 한국인들을 추모하는 위령비가 세워진다.

주 후쿠오카총영사관과 나가사키한국인원폭희생자위령비건립위원회는 다음달 6일 나가사키 평화공원에서 한국인 희생자 위령비 제막식이 열린다고 20일 밝혔다. 1980년대부터 위령비 설립이 추진된 지 30여년 만이다.

나가사키 평화공원에는 1979년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주도로 만들어진 작은 추도비가 있지만 우리 정부의 지원을 받아 재일대한민국민단(민단) 주도로 위령비가 건립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가사키에는 1945년 8월 9일 원자폭탄이 투하돼 7만4000여명이 사망했다. 이 중 한국인은 최대 1만명 정도로 추산된다. 대부분 일제에 의해 공업지역인 나가사키로 강제동원돼 일했던 이들로 추정된다.

후쿠오카총영사관과 나가사키 재일민단 등은 2013년부터 건립위원회를 발족해 위령비 건립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나가사키시는 평화공원 정비사업 문제를 내세우며 설치에 난색을 표했다. 나가사키시청은 비문 디자인부터 내용까지 문제 삼으며 오랜 시간 동안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결국 나가사키시청과의 협의를 통해 비문에는 ‘강제징용’ 대신 ‘본인의 의사에 반해’라는 표현이 쓰였다. 다만 영문으로는 ‘강제로 노역했다(forced to work)’는 표현이 명시됐다. 나가사키시는 일본 정부가 2015년 세계문화유산에 ‘메이지 일본 산업혁명’ 등재를 추진하자 한국과 외교갈등이 생긴 것을 명분 삼아 허가를 미룬 것으로 보인다.

후쿠오카총영사관은 “전쟁과 피폭의 역사를 후세에 전달할 수 있는 소중한 징표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건립위원회는 강창일 주 일본대사와 이희섭 총영사 뿐 아니라 니카무라 호도 나가사키지사와 타우에 토미히사 나가사키시장 등 일본 측 인사도 제막식에 초대했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