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공해상서 어선 전복… 한국인 3명·외국인 6명 실종

구명벌 떠 있지만 선원 흔적 없어
기상 악화로 헬기 못 떠 구조 난항
군산 해상선 中어선 침몰 4명 사망


독도에서 북동쪽으로 한참 떨어진 해상에서 선원 9명이 탑승한 선박이 전복돼 해양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20일 오후 2시24분쯤 독도 북동쪽 약 168㎞ 공해상에서 후포선적 A호(72t급·승선원 9명)가 전복됐다는 신고를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이 일본 8관구로부터 접수했다. 해경은 5000t과 1500t급 경비함정을 사고 해역에 급파했다. 또 동해특수구조대 8명을 태운 헬기 3대도 이동했다.

탑승한 선원 9명은 중국인 4명, 인도네시아인 2명 등 외국인 6명과 한국인 3명으로 파악됐다. 사고가 난 곳은 한·일 중간수역이다. 전복된 선박은 대게, 홍게 등을 잡는 통발어선으로, 지난 16일 경북 후포에서 출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가장 먼저 사고해역에 도착한 일본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사고 선박은 완전히 뒤집힌 상태였고, 바로 옆에 15인승 구명벌이 떠 있으나 선원은 보이지 않는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고 해역에서는 일본 해상보안청 선박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파도가 3∼4m로 높게 이는 등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해역에는 구명벌이 떠 있으나 선원이 타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접수 이후 헬기도 급파해 현장을 살폈으나 유류 문제와 기상 악화로 인해 회항했다. 해경은 지자체와 소방, 해군 등 관계 기관에도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독도 인근 어선 전복 사고와 관련해 해양수산부, 국방부, 해양경찰에 “함정, 항공기, 어선, 상선, 관공선을 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구조대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는 긴급지시를 내렸다. 외교부에는 일본과 러시아 등 주변국이 인명 구조에 적극 협력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도 해경 해군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전북 군산 해상에서 15명이 탑승한 중국 어선이 침몰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여기에 구조된 4명 중 3명은 심정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0시5분쯤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124㎞ 해상에서 239t 중국어선 A호가 전복됐다. A호는 두 척이 함께 조업하는 ‘쌍타망’ 어선 중 한 척으로,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허가를 받고 조업하던 중이었다. 침몰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승선원 15명 중 8명을 우선 구조했다. 이어 실종자 수색을 하다 4명을 발견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동해=서승진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