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나오자’ 서대문역 기습 집결… 게릴라 집회 곳곳서 충돌

세종대로 ‘십자 차벽’ 설치 전면 대응
서울 2만7000명 등 전국 7만명 참가
경찰, 수사본부 설치 엄정 대응 예고

20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 주변이 경찰 차벽에 둘러싸여 있다. 이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서울을 비롯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대규모 총파업과 집회를 개최했다.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선 경찰과 집회 참가자들 사이에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윤성호 기자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서울 도심 총파업은 ‘기습 작전’에 가까웠다. 경찰은 집회 예상 장소인 세종대로 일대에 ‘십(十)자 차벽’까지 설치하며 봉쇄 작전을 폈지만, 게릴라성 집회에 속수무책이었다. 도심 곳곳에서 경찰과 집회 참가자들의 충돌이 벌어졌고, 일대 교통이 마비되며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날 총파업 집회 시작을 앞둔 오후 1시30분쯤 장소 확정 공지가 나오자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역 사거리로 일제히 모여들었다. 서울시청과 태평로, 을지로입구역, 종로3가 등지에 뿔뿔이 흩어져 있던 집회 참가자들은 깃발을 든 채 서대문역을 축으로 거리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경찰청 건너편 등 인도에서 시민들과 뒤섞였고, 이 과정에서 거리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모습도 목격됐다.

집회 참가자들은 집회 시작 30분 만에 서대문역사거리 도로 양방향을 점거했다. 경찰은 집회에 대비해 1만2000명의 경력을 배치했으며, 중구 플라자호텔 인근부터 세종로 사거리를 지나 광화문 광장까지 남북 구간, 서린동 일대부터 구세군회관까지 동서 구간에 ‘십자 차벽’도 세웠다. 하지만 지난 7월 3일 전국노동자대회때처럼 게릴라 집회 통제에 실패했다. 결국 경찰은 뒤늦게 을지로 등에서 급하게 철수하고 서대문역과 독립문 쪽으로 경력을 이동시켰다.

참가자들은 ‘불평등 타파, 평등사회로 대전환’ ‘비정규직 완전 철폐’ ‘소득불평등 끝장내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인기 드라마 ‘오징어게임’ 가면을 쓴 이들이 북을 치며 참가자들을 독려하기도 했다.

주최 측은 서울 2만7000명 등 전국적으로 7만여명이 이번 집회에 참가한 것으로 봤다. 하지만 고용노동부는 총파업 참가를 위해 근무지에 나오지 않은 90여개 사업장 조합원을 조사한 결과 파업 참가 인원이 4만~5만명 수준인 것으로 추정했다. 민주노총 조합원이 110만명인 점을 고려하면 총파업 참여 인원은 5% 안팎이다.

이날 도로 점거로 서울 도심 일대는 완전히 마비됐다. 주최 측의 방송 소리와 이에 항의하는 차량 운전자들의 경적 소리가 뒤섞여 극심한 혼잡도 빚어졌다. 주최 측은 일부 차량들의 우회로를 터줬지만, 광화문과 서울역 방향에서 오던 차량들은 도로에 앉은 참가자들에 막혀 꼼짝달싹 할 수 없었다. 광화문역, 경복궁역 등 5개 지하철 역사와 27개 버스정류장도 낮 12시30분부터 2시간여 동안 무정차 운행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집회는 오후 4시30분쯤 종료됐다. 당초 민주노총은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한다는 계획이었지만 “불필요한 충돌을 피하기 위해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 관련 책임 소재 문제와 퇴근길 시민 불편에 따른 비난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찰청은 엄정 대응을 예고했다. 서울경찰청은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67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편성해 수사에 착수했다”며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집회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들에 대해 출석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