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국내 첫 싱가포르 혈액제제 입찰 성공


SK디스커버리의 자회사 SK플라즈마가 국내 업계 최초로 싱가포르 혈액제제 국가입찰에 성공했다. SK플라즈마는 싱가포르 보건당국의 혈액제제 국가입찰에서 사업물량 전체를 6년간 독점 공급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SK플라즈마는 싱가포르 정부와 본계약을 연내 체결하고, 2023년부터 혈액제제(알부민 및 사람면역글로불린) 전량을 위탁 생산하게 된다. 사업 규모는 23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SK플라즈마의 이번 낙찰은 품질 기준 및 규제 수준이 높은 싱가포르로부터 기술력과 관리·생산 능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는 평가를 받는다.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가 싱가포르의 국가 혈액제제 사업에서 낙찰을 받기는 처음이다. SK플라즈마는 해외 국가와 협력해 현지 원료 혈장의 도입, 위탁 생산 등 글로벌 사업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