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746억달러 ‘세계 5위’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가 세계 5위를 차지했다.

금액으로 746억 달러에 이른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브랜드 가치가 지난해보다 20% 성장한 746억 달러를 기록, 글로벌 5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2013년 이래 최고치의 브랜드 가치 성장률이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된 재무성과를 기반으로 브랜드 가치가 지난해 623억 달러에서 크게 올라 지난해 달성한 ‘글로벌 톱5’를 수성했다. 20%라는 성장률은 올해 글로벌 100대 브랜드 가치의 평균 성장률(10%)를 크게 웃돈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고객 중심 경영체제 개편, 지속가능경영 활동, ‘갤럭시 Z플립3’ ‘네오 QLED’ ‘비스포크 가전’ 등 혁신제품 출시 등을 꼽았다. 메모리 반도체 시장 1위 업체로서의 기술력과 시스템 대규모 집적회로(LSI) 혁신제품 출시, 인공지능(AI)·5G·전장·로봇 등 미래기술 선도를 위한 지속 투자 등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특히 무선 분야에선 폴더블폰 제품 혁신, 갤럭시 S시리즈 플래그십 라인업 강화와 갤럭시 A시리즈를 통한 제품 경쟁력 향상, 버즈-웨어러블-스마트싱스 연계를 통한 에코시스템 구축 등이 브랜드 가치 상승에 기여했다.

메모리 1위 업체로서 HBM-PIM 등 AI 엔진을 탑재한 메모리 반도체와 업계 최초 HKMG 공정을 적용한 DDR5 메모리 모듈을 개발하는 등 혁신을 지속한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2012년 9위로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7년 6위, 지난해 5위 등 꾸준히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렸다. 올해 크게 브랜드 가치가 뛰면서 6위와의 격차는 지난해(54억 달러)의 3배가 넘는 171억 달러로 벌어졌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삼성전자 브랜드에 대한 글로벌 고객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고객 중심 경영을 통해 소비자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