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전두환 논란’ 사과… 이준석 부랴부랴 호남으로

페북에 “발언 진의 왜곡… 사과”
尹 잇단 실언에 본선 우려 커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전남 여수시 만흥동에 있는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 사흘 만인 21일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윤 전 총장의 사과가 불쑥 튀어나온 ‘전두환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청년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수용하고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사과가 아닌 유감 표명에 그쳤다는 비판에다 더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주장이 당 안팎에서 높아지자 윤 전 총장은 “송구하다”고 몸을 더 낮춘 것이다.

윤 전 총장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발언의 진의가 왜곡됐다’고 책임을 돌린 것 역시 현명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정치인의 말과 행동의 무게를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윤 전 총장은 유감 표명 4시간 만에 한층 몸을 낮춘 사과문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윤 전 총장 스스로 표현을 잘못한 부분이 있다고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이 미칠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악화한 여론을 수습하기 위해 서둘러 호남을 찾았다. 이 대표는 전남 여수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를 참배한 뒤 “윤 전 총장의 그 인식에는 반대한다”고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의 잇따른 실언과 관련해 국민의힘 내부에선 본선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 지도부 인사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 일반적 정서와 완전히 맞지 않는 발언을 반복해 내놓고 있다”면서 “국민 정서가 곧 표인데, 호남과 중도층 표심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호남 지역의 한 당협위원장도 “윤 전 총장이 가지고 있던 표가 무당층으로 돌아서 버리는 추세를 보인다”며 “윤 전 총장이 민주당을 ‘원팀’으로 뭉치는 데 기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 실장은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이 대선 본선에서 얼마나 파급력을 가질지는 좀 더 추이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가현 강보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