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리 힘으로 첫 발사 자랑스럽지만 더미 위성 궤도 안착은 미완의 과제”

문 대통령 대국민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를 참관한 후 발사통제관리실에서 연구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의 첫 발사와 관련해 목표를 완벽히 완수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위성 모사체(더미)를 궤도에 올리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미완의 과제’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누리호 발사가 이뤄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를 참관한 후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발사체를 우주 700㎞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며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로 발사관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루어졌다”고 평가했다.

다만 위성 모사체를 궤도에 안착시키는 데 실패해 목표를 완벽히 달성하지 못한 것과 관련해선 “아쉽다”면서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하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초정밀·고난도의 우주발사체 기술을 우리 힘으로 개발해냈다”며 “‘대한민국 우주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온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27년까지 누리호를 다섯 차례 추가 발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하면서 “우주탐사 프로젝트에 더 과감히 도전,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의 꿈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 달 궤도선을 발사하고 NASA(미 항공우주국)가 50년 만에 추진하고 있는 유인 달 탐사 사업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도 참여해 기술과 경험을 축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300여 기업 ‘K-로켓’ 어벤저스… 한국우주산업 ‘퀀텀 점프’
솟구치자 일제히 환호성… 안착 실패에 아쉬움
통한의 3단 엔진, 46초 먼저 꺼졌다… 밸브 오작동 가능성도
우주 강국 향한 도전… 내년 5월 2차 발사·2030년 달 착륙선 쏜다
누리호 발사 ‘미완의 성공’… 우주 독립 첫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