明, 광주·봉하 방문… 국힘, 대검 달려가 ‘明 봐주기’ 항의

李, 호남·친문 등 지지층 결집 나서
“25일 자정 지사직 마치고 사직”
김기현 “檢, 유동규 공작적 기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광주와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차례로 방문하며 본선 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하며 이 후보와 맞섰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2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에 앞서 묘역 입구에 있는 ‘전두환 비석’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국감’을 마친 이 후보는 민주당의 상징적 장소를 제일 먼저 찾았다. 여당 후보로서의 정체성을 강화하고 호남 및 친문(친문재인) 진영 등 핵심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한 차원이다.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이 후보는 “광주는 제 사회적 어머니”라며 “당연히 가장 먼저 찾아와 인사드리고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 다짐해야 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을 의식한 듯 견제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 후보는 “전두환씨는 내란범죄의 수괴이고 집단학살범”이라며 “전두환씨가 오래 살아 처벌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총장에 대해선 “민주주의 체제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라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갖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이 후보는 예방 후 “권 여사가 매년 제가 참배를 올 때마다 ‘젊었을 때 남편을 많이 닮았다, 부러지지 않을까 걱정된다’는 말을 했다”며 “노 전 대통령이 가고자 했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은 제가 말한 대동세상, 함께 사는 세상과 똑같다”고 강조했다. 배석했던 전재수 민주당 의원은 “권 여사가 이 후보의 손을 따뜻하게 잡아줬고, 대통령이 돼 다시 한 번 봉하마을을 방문해주면 좋겠다는 당부의 말을 했다”고 전했다.

이 후보 캠프는 이날 “이 후보가 25일 자정까지 지사로서의 소임을 마치고 사직한다”고 공지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이 2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출입을 막는 대검 관계자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국민의힘은 검찰이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를 뺀 것에 대해 “명백한 이재명 봐주기 수사”라고 반발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서울 서초구 대검을 찾아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연좌 농성을 벌였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이 기소한 범죄 사실은 코끼리 꼬리 수준”이라며 “공작적 기소를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검 정문 등에서 입장을 막는 청사 방호원들과 2시간반가량 대치하기도 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오전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도 “검찰이 이재명 일병을 구하기 위해 눈물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는 것 같다”며 “밤늦은 시간에 국민 시선을 피해 기소했다고 발표한 것은 국민과 야당의 질타를 면해보겠다는 속 보이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한홍 유상범 전주혜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검찰의 어이없는 기소는 앞으로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검찰의 수사가 어떻게 흘러갈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특검으로 가지 않으면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최승욱 강보현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