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印泥 대통령 만난 정의선 “전기차 생태계 조성 협력”

친환경 선도 브랜드 존재감 확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카 인터내셔널 엑스포에서 열린 '미래 전기자동차 생태계' 행사에서 제네시스 G80 전기차 옆에서 함께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인도네시아의 전기차 생태계 조성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현대차그룹은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인 인도네시아를 아세안 전기차 시장 공략의 거점으로 삼고 존재감을 키워나가려 하고 있다.

정 회장은 25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주최한 ‘인도네시아 미래 전기차 생태계’ 행사에 참석해 현대차그룹의 미래 비전을 설명하고 인도네시아 정부와의 협력 방안 등을 밝혔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 전기차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고 관련 산업이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충전 인프라 개발 및 폐배터리 활용 기술 분야에 적극 참여하고 협력하겠다”며 “인도네시아와 함께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본 행사 시작에 앞서 정 회장 등과 함께 아이오닉5와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비롯해 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기 ‘E-Pit’,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등 전기차 관련 전시물을 둘러봤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현대차그룹을 비롯해 한국 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감사를 표했다.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은 “내년 4분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의 공식 VIP 차량으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이고 정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전동화를 추진하면서 EV산업 육성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최근 2040년부터 전기 오토바이, 2050년부터 전기차에 한해서만 판매를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며 친환경차 정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 시장을 선점해 친환경 선도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아태지역 전기차 시장으로 공략 범위를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내년 초 본격 가동에 들어갈 인도네시아 현지 공장 가동을 위해 막바지 양산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달 15일에는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셀 합작공장 기공식을 진행했다.

정진영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