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병사도 머리 기른다… 이르면 내달부터 간부와 차별 없애

“그래도 군대인데…” 기강 우려에도 장병 인권 등 병영문화 개선 추진

병사들이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 인근에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 당국이 이르면 다음 달부터 간부와 병사 간 두발 규정에 차별을 없애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병영 문화 개선의 일환으로, 군 계급과 신분에 차별적 요소를 없애겠다는 취지다. 지난해부터 감지돼온 병사 두발 규정 완화 움직임에 일부 예비역을 중심으로 ‘군 기강 해이’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지만, 국방부는 장병 인권 개선에 무게를 싣는 모양새다.

25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국방부는 장병 두발 규정 관련 가이드라인이 담긴 지침을 조만간 전군에 하달할 예정이다. 두발 규정 개선안의 핵심은 간부와 병사 간 두발 길이와 형태에 차등을 두지 않는 것이다.

현 규정에 따르면 육군 남성 간부는 윗머리를 길러 가르마를 탈 수 있는 ‘간부 표준형’ 머리와 윗머리 3㎝ 내외, 옆머리 1㎝ 이내의 ‘운동형(스포츠형)’ 머리 모양 중 한 가지를 택할 수 있지만, 병사는 스포츠형으로만 잘라야 한다. 규정이 바뀌면 병사들도 간부형 머리로 자를 수 있게 된다. 해병대 병사들이 해병의 상징인 ‘돌격 머리’를 고수할 이유도 없어진다.

이런 변화는 계급·신분에 따라 복무규정을 달리 적용하는 게 불합리하다는 비판이 지속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9월 ‘군 계급에 따른 두발 규정 개선’에 대한 진정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접수됐다. 이후 ‘차별행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국방부에 전달됐고, 각 군은 규정 개선 논의에 착수했다.

올해 들어 성추행 피해 여군 사망 사건과 군부대 부실 급식 사태가 잇따라 터지면서 병영 문화 개선 목소리에 더욱 힘이 실렸다. 대통령 지시로 출범한 민관군 합동위원회가 지난 13일 활동을 마무리하며 두발 규정 단일화 내용이 담긴 권고안을 내놨고, 국방부가 이를 수용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일각에선 “군 특수성을 무시한 조치”라는 비판도 나온다. 한 예비역 영관급 장교는 “전투를 위해 존재하는 군 조직이 신속한 전투와 부대 위생관리를 위해 유지해온 스포츠머리를 사회 변화를 이유로 바꾼다는 것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