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걸은 만큼 도서 기부 ‘포레나 100 챌린지’

한화건설

한화건설은 임직원과 시민을 대상으로 걷는 만큼 책을 기부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한화건설 ‘포레나 100 함께 걷기’ 챌린지 홍보 포스터. 한화건설 제공

한화건설은 ‘포레나 도서관’ 100호점 개관을 앞두고 지난달까지 포레나 100 함께 걷기 챌린지를 진행했다. 포레나 100 함께 걷기 챌린지는 걸음 수 측정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참여한 사람들의 걸음 수를 합산한 다음, 일정 기간 안에 목표수치를 달성하면 도서를 기부하는 비대면 걷기 사회공헌 활동이다.

챌린지에는 한화건설 임직원뿐 아니라 일반인도 함께 참여할 수 있었다. 챌린지를 통해 마련한 책들은 모두 포레나 도서관에 기부할 예정이다. 우수 참여자들에게는 더 플라자 호텔 숙박권 및 식사권, 제이드 가든 입장권 등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

한화건설의 아파트 브랜드인 포레나의 이름을 딴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은 임직원이 직접 참여해 장애인복지시설 등 사회복지시설의 유휴공간에 도서관을 만드는 사업이다. 2011년부터 11년째 이어오고 있다. 한화건설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하나이자, 건설업 특성을 살린 한화건설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이다.

한화건설 임직원들이 도서관 조성에 참여한 시간은 5000시간이 넘는다. 기증한 도서도 약 6만여권에 달한다. 오는 29일에는 인천 미추홀구 시민협력플랫폼 공감 건물 1층에서 ‘포레나 도서관 100호점 개관식’을 연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 등 건설사의 특성을 살린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ESG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