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지역 교회 건축 돕자… 사닥다리종건-한국교회재개발연, 업무협약


사닥다리종합건설(대표 나성민 장로·오른쪽)과 한국교회재개발연구소(소장 이봉석 목사)가 26일 경기도 파주 사닥다리종합건설 본사에서 업무 협약식을 하고 재개발 지역의 한국교회 건축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나성민 대표는 세계로금란교회(주성민 목사) 장로로 국민일보 교회건축 자문위원회 회장을 맡고 있다. 이봉석 소장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교단의 사랑을심는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이 소장은 “보상을 잘 받고도 시공사를 잘못 만나 어려움을 겪는 교회를 많이 봤다”며 “그래서 믿을 만한 시공사를 찾았고, 사닥다리종합건설을 만나 협력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닥다리종합건설은 ‘시공책임형CM’으로 공사비를 절약하고 공사 기간을 단축해 건축 교회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시공책임형CM은 종합건설사업자가 기획부터 공사까지 전 과정을 관리, 시공하는 것이다. 한국교회재개발연구소는 12년간 다투다가 제대로 보상받은 이 소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전국 20여개 재개발 지역 교회를 컨설팅하고 있다. 법무법인 4곳, 세무법인과도 협력 중이다.

나 대표는 “이 소장은 목회도 하기 때문에 누구보다 교회의 입장, 목회자의 마음을 잘 안다”며 “여러 전문가와 협력해 전문성도 탁월하다. 이번 협약이 한국교회에 큰 도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파주=글·사진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