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정희 떠난 날과 겹친 노태우… 국힘 주자들은 박정희 참배

윤석열 “선진국 발돋움 초석” 칭송
홍·유·원은 지도부와 함께 묵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등이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의 42주기를 맞아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의 박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위 사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날 오후 별도로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26일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42주기를 맞아 일제히 묘역을 참배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도 이날 별세하면서 1979년 10월 26일 숨진 박 전 대통령과 같은 날 세상을 떠났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박 전 대통령을 기렸다. 윤 전 총장은 “박 전 대통령은 최빈국을 오늘날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선진국으로 발돋움하게 기초를 놔주신 분”이라고 칭송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묘소 참배를 마친 이후 김대중 이승만 김영삼 전 대통령 순으로 전직 대통령 묘소를 추모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9월 경북 구미에 있는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가 거친 항의를 받았으나 이날은 환대와 비난을 함께 받았다.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은 서울현충원에서 윤 전 총장을 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석방되려면 보수가 정권을 잡아야 한다” “이재명을 꺾을 사람은 윤석열뿐”이라고 응원했다.

묘역 근처에 있던 일부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윤 전 총장을 향해 “민족의 반역자” “양심이 있어라” 등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참배 후 내려오는 윤 전 총장 뒤로 반발과 욕설이 이어지자 그의 표정이 굳어졌다.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등 세 후보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지도부와 함께 서울현충원을 찾았다. 이들은 현충탑을 참배한 뒤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묘역으로 이동해 분향하고 묵념했다.

홍 의원은 “1979년도 10·26이 일어났을 때 시청 앞 군중 속에서 운구차량이 지나가는 것을 봤다”면서 “그때 대부분 시민이 눈물을 흘리며 울고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유 전 의원은 “수천년 가난과 보릿고개로부터 국민을 해방시킨 공로는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산업화 발전에 헌신하신 박 전 대통령을 기리는 저희의 전통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방명록에 ‘바르게 정치하겠습니다.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라고 적었다. 박 전 대통령의 ‘내 일생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 휘호를 인용한 것이다.

강보현 이가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