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장동의 ‘대’자도 안 나왔다… 부동산·北 언급도 안해”

대선에 영향 줄 수 있는 대화 피해
李 “경기지사로 저도 文정부 일원”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회동에서 “나는 물러나는 대통령이 되는데 이 후보가 새로운 후보가 돼 여러모로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고, 이 후보는 “저도 문재인정부의 일원”이라고 화답했다. 청와대는 “대장동 (의혹)의 ‘대’자도 안 나왔다”고 밝혔다. 서영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청와대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이 후보가 지난 10일 민주당 경선에서 최종 후보로 선출된 지 16일 만이다.

회동에선 이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나 부동산 문제, 대북 현안과 같은 정치적 주제는 다뤄지지 않았다. 청와대가 사전에 이 후보 측에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은 거론하지 말자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약 50분간 차담 형식의 만남을 가졌다. 회동에 배석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대화에서는 대장동의 ‘대’자도 안 나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이나 수사라는 단어 자체도 나오지 않았다”며 “사전에 정치적으로 오해받을 수 있는 주제는 피하자고 했고, 실제 약속을 지켰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부동산에 대해서도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며 “대북 관련 이야기를 할 자리도 아니었다. 무거운 얘기를 다 피하다보니 가볍게 얘기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동을 두고 야권에서 선거 개입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청와대가 의제와 관련해 극도로 조심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차담 형식의 만남을 갖고 있다. 이 후보가 “얼굴이 좋아지셨다”고 덕담을 건네자 문 대통령은 “피곤이 누적돼 회복이 안 된다. 현재도 이 하나가 빠져 있다. 대통령은 극한직업이라 체력 안배를 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영희 기자

이 후보는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경기지사 경력을 언급하며 “저는 문재인정부의 일원이다. 앞으로도 문재인정부가 성공하고 역사적인 정부로 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끝까지 많이 도와 달라”고 답했다. 이 후보는 확장 재정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문 대통령은 대기업뿐 아니라 어려운 중소기업을 자주 찾아 달라고 조언했다.

청와대는 다음 달 야권 대선 후보가 결정되면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선출된 야권 대선 후보가 면담을 요청할 경우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선 청와대가 이번 회동으로 실익을 거뒀다는 평가가 많다. 청와대는 이 후보 측의 면담 요청을 수용하는 모양새를 취했고, 면담이 성사되면서 당·청 갈등 우려를 불식하게 됐다. 회동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 후보가 지난 24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만나면서 원팀 구도가 형성됐다.

문 대통령은 “경쟁을 치르고 나면 경쟁으로 생긴 상처를 아우르고 하나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측면에서 이 전 대표와의 회동은 아주 좋았다”고 평가했다. 청와대가 정치적 논란은 최소화하면서 당내 갈등까지 봉합하는 성과를 거뒀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후보는 이날 청와대 회동 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정 전 총리에게 선대위 상임고문직을 맡아 달라고 요청했고, 정 전 총리는 이를 수락했다. 또 후보 직속으로 미래경제위원회를 두고 정 전 총리가 위원장을 겸직키로 했다. 이 후보 비서실장인 박홍근 의원은 “정 전 총리의 캠프 명칭이 미래경제캠프였다”며 “정 전 총리의 정책을 승계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박세환 정현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