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천의 핫플레이스’ 옥순봉 출렁다리, 내년 4월 유료화


충북 제천의 ‘핫플레이스’로 떠올라 관광객과 시민들의 인기를 끌고 있는 옥순봉 출렁다리(사진)가 내년 4월부터 유료로 전환된다.

제천시는 내년 4월부터 1인당 3000원의 요금을 내야 청풍호를 가로질러 명승 제48호인 옥순봉으로 연결되는 출렁다리를 이용할 수 있다고 27일 밝혔다. 다만 3000원 입장료를 내면 지역화폐로 2000원을 돌려받게 된다.

제천시 수산면 괴곡리 옥순대교 남단과 옥순봉을 잇는 이 출렁다리는 길이 222m, 폭 1.5m 규모다. 설치하는 데 85억원이 들어갔다. 청풍호 수면으로부터의 높이는 최고 수위일 때 12.8m, 최저 수위일 때 32.4m이다. 무주탑 방식이어서 짜릿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남한강 위에 출렁다리가 놓인 것은 처음이다.

기존 등산로를 이용해 기암괴석으로 뛰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옥순봉 정상에도 오를 수 있다. 출렁다리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휴일 없이 운영한다.

제천=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