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쿠팡 앱서 31만명 회원정보 노출… 개인정보위 조사 착수

샤넬코리아 등 9곳 과징금 10억


쿠팡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약 31만명의 회원 정보가 노출됐다. 정부는 조사에 착수했다. 쿠팡은 강희승 대표 명의로 공식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쿠팡은 지난 26일 오후 2시쯤부터 약 1시간 동안 쿠팡 앱 화면에 본인이 아닌 다른 회원의 이름과 주소가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앱 개선작업 중 발생한 사고로 파악하고 있다. 전화번호나 금융정보 등은 노출되지 않아, 금융사기 등의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쿠팡은 정보 노출 회원이 31만명 안팎이라고 파악하고 있다. 쿠팡은 강 대표 명의 사과문에서 “쿠팡을 믿고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개인정보 보호와 재발 방지를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쿠팡은 정보 노출을 알게 된 즉시 보안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정보가 노출된 원인, 경과 등을 파악해 절차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를 마쳤다. 정보가 노출된 회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안내하고 사과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즉각 조사에 착수했다. 개인정보위는 법 위반 여부를 조사해 위반사항을 확인하면 행정처분할 방침이다. 쿠팡의 재발 방지 대책 등도 점검하기로 했다.

한편 개인정보위는 샤넬코리아, 천재교과서 등 9개 회사에 과징금 10억3407만원, 과태료 1억220만원을 부과했다. 샤넬코리아는 개인정보 처리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는 관리자 계정의 비밀번호를 누구나 쉽게 추측할 수 있도록 설정하는 등 보호에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9개 제휴사의 온라인 장터를 통해 화장품을 구매한 이용자 8만1654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또 개인정보위는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의료분야 12개 사업자에 1억223만원의 과징금 및 과태료 부과 등 시정조치를 의결했다.

문수정 김이현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