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위장수사 한 달… 디지털 성범죄 58명 검거

신분 비공개 32건 등 총 35건 수사


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경찰의 위장 수사가 시작된 지 한 달 만에 58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개정된 청소년성보호법에 따라 지난달 24일부터 신분 비공개수사와 신분 위장 수사를 벌인 결과다.

경찰청은 위장 수사 시행 한 달 동안 32건의 신분 비공개 수사와 3건의 위장 수사 등 모두 35건의 위장 수사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 신분을 밝히지 않고 범죄 관련 자료를 수집하는 신분 비공개 수사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의 승인을 받으면 진행할 수 있다. 가상의 신분증을 만들어 적극적으로 신분을 속이는 신분 위장 수사는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경찰이 위장 수사를 진행한 사건은 성 착취물 판매·배포 26건, 성 착취물 제작 6건, 성 착취 목적 대화 2건, 성 착취물 소지·시청 1건 등이다. 앞서 경찰은 전국 시·도경찰청에 근무 중인 수사관 40명을 선발해 위장수사관 전문교육도 마쳤다.

경찰 관계자는 “위장 수사의 특성상 수사 기법과 검거 사례를 구체적으로 설명할 수 없지만 위장수사관들의 활동으로 성과가 나오고 있다”며 “불법 행위를 이어가고 있는 잠재적 피의자들에게 경고의 메시지가 전달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