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반격 기회 잡은 윤석열 “공수처 아니라 공작처”

캠프선 영장기각에 안도 분위기도
국힘 “여권 산하기관처럼 굴다 망신”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해 “사법부가 공수처의 속 보이는 정치공작에 제동을 건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아니라 공작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은 손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을 반격의 소재로 활용했다. 윤 전 총장은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권의 충견 노릇만 하는 공수처는 존재할 필요가 없다”며 “정치공작의 폭풍우를 온몸으로 맞으며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손 검사가 출석을 약속하는데도 무리하게 영장을 청구했다”며 “명백한 선거 개입이고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전날 “구속 필요성 및 상당성이 부족하다”며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손 검사에 대한 공수처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윤 전 총장 측은 특히 공수처 수사가 무리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윤 전 총장 캠프 핵심 관계자는 “김웅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 손 검사에 대한 대면 조사도 하지 않았고 체포영장도 기각이 됐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가 수사의 기본도 지키지 않고 무리하게 밀어붙인 것”이라며 “무리한 구속영장 청구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 측 내부에서는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해 안도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윤 전 총장 측은 공수처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에 개입하기 위해 서둘러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는 의심을 품고 있다. 손 검사 측은 공수처가 조속한 출석을 요구하면서 “대선 후보 경선 일정 등을 고려해 신속한 조사를 진행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지난 25일 밝힌 적이 있다.

다른 캠프 관계자는 “구속영장 청구는 윤 전 총장이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것처럼 보이게 하려는 의도”라며 “제일 강한 야당 후보를 흠집 내 낙마시키려고 하는 음모가 아니냐”고 말했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영장이 발부됐다면 ‘다음 타깃은 윤석열’이라는 식으로 난리가 났을 것”이라며 “이번 무리한 구속영장 청구는 야당 경선 결과를 뒤집으려는 정부·여당 쪽의 시도”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도 공세에 힘을 보탰다. 양준우 대변인은 “공수처가 정치 중립성을 지키기는커녕 여권의 산하기관처럼 행동하니 이런 망신살을 당하는 것”이라며 “공수처는 정치와 수사 중에서 하나만 해야 한다”고 비꼬았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