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략 노출된 공수처, 손준성·김웅 당장 소환하진 않을 듯

윤석열 수사 등 일정·계획 다 꼬여
“일희일비 않겠다”면서 조사 이후
孫 등 구속영장 재청구 여지 남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손준성 검사를 상대로 청구했던 구속영장이 기각된 다음 날인 27일 김진욱 공수처장이 경기도 과천 공수처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손준성 대구고검 검사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수사 일정과 전략에도 차질이 생겼다. 공수처는 손 검사의 신병을 확보한 뒤 ‘윗선’ 수사로 올라간다는 계획이었지만 한 달 넘게 이어진 수사에도 결국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결정적인 증거를 공개하지 못했다. 수사의 첫 시험대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오히려 공수처의 조급증만 엿보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구속영장 기각 펀치를 맞은 공수처는 27일 “일희일비하지 않고 전체적인 수사 내용을 점검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영장실질심사에서 수사전략이 일부 노출된 데 따라 손 검사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곧바로 소환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다만 향후 추가 물증 및 진술 확보가 될 경우 손 검사 등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에 나설 여지도 남겨뒀다.

국민일보 취재에 따르면 공수처는 손 검사, 김 의원과의 소환 일정 조율에 다시 나설 예정이다. 손 검사는 자신의 구속영장 청구 사실을 모르는 상태에서 공수처에 다음달 2일과 4일 출석 의사를 밝혔었다. 김 의원도 최근 공수처에 조만간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표했고 공수처는 김 의원에게 이번 주까지 나와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공수처 관계자는 “아직 두 사람의 소환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손 검사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날짜를 다시 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영장실질심사에서 공수처의 논리와 증거자료 등 수사전략이 일부 공개된 터라 핵심 피의자들을 당장 조사하는 데 실익이 없다고 보는 것이다. 공수처 관계자는 “쉬운 수사가 아닌 만큼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며 핵심 연루자들에 대한 신병 확보 시도 가능성은 남아 있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당시 대검찰청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공수처는 당초 대선 개입 논란 등 정치권의 비판을 고려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확정되는 다음달 5일 이전 수사 진도를 최대한 많이 진척시켜 놓겠다는 방침이었다. 윤 전 총장을 지난달 10일 입건한 뒤 ‘무리한 수사’라는 비판을 받은 이후 이렇다 할 진전이 없었던 것도 부담이었다. 공수처는 같은 날 손 검사와 김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손 검사 휘하 검사들을 조사했지만 아직 고발장 작성과 전달에 관여한 검사를 특정하지 못했다.

공수처가 제보자 조성은씨와 김 의원의 통화 녹취록을 디지털 포렌식하면서 수사에 탄력을 받는 듯했지만 이마저도 손 검사의 고발장 개입 여부를 명쾌히 규명하지 못한 상태다. 녹취록에는 “고발장을 ‘저희가’ 만들어 보내 드리겠다” “제가 (고발하러)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된다” 등 김 의원의 발언이 담겼다. 공수처로서는 녹취록에 등장하는 복수형 ‘저희’가 누구인지, 제3의 인물이 존재하는지 밝혀내야 하는 실정이다. 최근 공수처에 입건된 한동훈 검사장과 권순정 전 대검 대변인의 사건 관여 여부도 파악해야 할 대상이다. 손 검사는 “대검에서 (고발장이) 작성된 것이 아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