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정위, 대장동 의혹 연루 ‘킨앤파트너스’ SK그룹 계열사 정황 포착

고의성 여부따라 崔회장 고발될수도

공정거래위원회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연루된 ‘킨앤파트너스’가 SK그룹 계열사라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위는 지난 25일 SK그룹을 현장조사했다. 킨앤파트너스가 SK그룹의 위장계열사로 드러날 경우 최태원 회장의 고의성 여부에 따라 검찰에 고발될 수도 있다.

27일 공정위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본사와 성동구에 위치한 킨앤파트너스, 행복나눔재단에 조사관 10여명을 보내 현장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SK가 제출한 ‘지정자료’에서 킨앤파트너스 관련 자료가 누락된 정황을 파악하고 직권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킨앤파트너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대장동 개발회사인 화천대유에 투자하기 위해 수백억원을 빌려준 회사다. 최 이사장은 2015년 ‘개인3’이라는 이름으로 킨앤파트너스에 연 10%의 고정이율로 400억원을 빌려줬고, 킨앤파트너스는 이 돈을 화천대유에 투자했다.

킨앤파트너스는 표면적으로 보면 현재 김문호 대표가 대주주이고, 최 이사장의 지분은 없다. 그러나 공정위는 최 이사장이 실질적으로 킨앤파트너스에 대한 지배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김 대표 체제로 바뀌는 과정에 최 이사장이 관여한 정황이 있고, 해당 회사의 이사진도 상당수 최 이사장의 측근들이라는 점이 이같은 정황을 뒷받침한다.

킨앤파트너스가 최 이사장의 소유로 드러나면 SK그룹 계열사에 해당한다. 공정거래법상 계열사는 동일인이나 동일인 관계자(배우자·6촌 이내 혈족·4촌 이내 인척) 등이 지배력을 행사하는 기업을 의미한다.

계열사 신고 누락의 고의성 여부에 따라 최태원 회장이 검찰에 고발될 가능성도 있다. 계열사 신고 누락은 형사처벌 대상으로, 2년 이하 징역 또는 1억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다만 공정위가 계열사 신고 누락에 고의성이 없었고, 신고 누락으로 기업이 얻는 실익이 없었다고 인정할 경우 검찰 고발을 하지 않는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