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0자 읽기] 노벨문학상 단골 후보의 작품집

라스트 울프/크러스너호르커이 라슬로/알마



해마다 유력한 노벨문학상 후보로 꼽혀온 헝가리 작가의 중편집. 2009년 발표한 ‘라스트 울프’와 1986년 첫 단편집에 실린 ‘헤르먼’, 두 작품을 묶었다. ‘묵시록의 시인’으로 불리는 작가의 문학적 정수를 만날 수 있다. ‘라스트 울프’는 문장도 단락도 구분하지 않고 쉼표로만 이뤄진 하나의 문장으로 전개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