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예마스터십 세계화 길 터… 2023년 대회 몽골서 개최


2017년 충북 진천에 이어 두 번째를 열리는 2023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 개최지로 몽골이 선정됐다.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는 28일 충북 청주에서 제6차 총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충북에서 시작된 국제종합무예경기가 처음으로 해외에서 개최되는 성과다.

할트마 바트톨가(사진) 전 몽골 대통령은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몽골은 인구가 적지만 무예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2023년 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 개최로 많은 몽골 청소년들이 스포츠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수도 울란바토로에 건설 중인 경기장 6개를 활용해 차질 없이 경기를 치를 것”이라며 “몽골 전통씨름인 부흐를 2023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 종목에 포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림픽의 주체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인 것처럼 WMC는 무예마스터십의 최고 의사결정 기관으로 각국의 유치 희망을 받아 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과 세계무예마스터십 개최 도시를 결정한다.

이번 총회에선 또 한국과 인도 노르웨이 이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모로코 등 7개국이 신청한 국가무예마스터십위원회(NMC) 설립을 승인했다. NMC 운영 국가는 인도네시아, 몽골에 이어 9개국으로 늘어났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