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자발찌 훼손 ‘전과 35범’ 함양서 검거

시외버스터미널 잠복 형사에 덜미

사진=창원보호관찰소 제공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난 ‘전과 35범’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경찰청은 28일 오후 2시35분쯤 경남 함양군 시외버스터미널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김모(62)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으로 알려진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11시쯤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이동한 뒤 다음 날 새벽 2시55분쯤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종적을 감췄다. 그는 사흘 동안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 도보뿐만 아니라 기차와 버스, 택시 등 여러 대중교통을 갈아타면서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27일 오후 전남 벌교에서 경남 진주로 향하는 무궁화호에 탑승해 진주 반성역에 하차했다. 당시 그는 진주역을 도착지로 발권한 티켓으로 기차에 탑승한 상태였다. 이어 한참 걸어간 뒤 택시를 타고 시내로 들어가 내린 후 6분 만에 다른 택시로 갈아타기도 했다. 그는 이날 오후 4시25분쯤 시외버스를 타고 함양에 도착해 오로지 도보로만 이동했다. 이후 한 여관에서 투숙한 뒤 28일 퇴실해 시외버스터미널로 이동하다가 잠복근무하던 형사의 눈에 띄어 체포됐다.

검거 당시 그는 별다른 저항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이 행동도 하지 않아 도주 과정에서 그를 만난 시민들도 특별히 의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주 과정에서 공범이나 추가 범행 사실은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김씨를 전자장치부착법(전자장치 훼손)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법무부에 신병을 인계할 예정이다.

함양=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