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관절염 부르는 ‘O자 다리 변형’, 자기 관절 살려 치료

바른세상병원 정구황 연구팀
‘휜다리교정술 + 줄기세포 이식’
병행치료 논문 국제학술지에 발표

쪼그려 앉거나 양반자세 같은 좌식생활로 변형된 O자 다리는 무릎 내측 관절 연골을 주로 닳게 하고 관절염을 일으킬 수 있다. 바른세상병원 제공

곧고 예뻤던 다리가 중년 이후 ‘O’자로 휘어지면서 무릎 통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주변에서 드물지 않게 볼 수 있다. 쪼그리거나 양반 자세로 앉는 등 좌식 생활습관을 가진 경우 O자 다리 변형을 겪기 쉽다.

O자 다리는 미관상 문제를 떠나 더러 무릎 내측 연골판의 손상을 불러 점차 퇴행성관절염으로 이어진다. 다리가 O자로 휘게 되면 안쪽 무릎에 체중의 절반 이상이 집중돼 관절에 지속적인 부담이 가해진다. 이는 내측 연골만 비정상적으로 닳게 해 관절염과 O자 변형을 더 가속화시킨다. 방치할 경우 통증은 점점 심해지고 말기 관절염으로 악화돼 결국 인공관절 수술을 받아야 하는 수순으로 이어진다.

최근 이런 O자 다리 변형의 악순환을 끊을 수 있는 치료법에 대한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이 경우 인공관절이 아닌 자기 관절을 최대한 살리고 통증 감소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 바른세상병원의 정구황 관절센터장팀은 ‘휜다리 교정술’로 알려진 근위경골절골술(HTO)과 줄기세포 이식 병행 치료에 대한 연구논문을 국제 학술지(The Knee) 최신호에 발표했다.

근위경골절골술은 휘어진 종아리뼈를 바로잡아 다리를 일자로 곧게 펴는 수술이다. 무릎 아래 뼈를 정밀계산한 후 절개해 교정이 필요한 만큼 틈을 벌려주고, 틀어진 관절 각도를 정확히 바로잡는다. 이렇게 휜다리를 교정하면 무릎 안쪽으로 집중된 하중이 바깥쪽 연골로 분산되면서 안쪽 연골만 비정상적으로 손상되는 현상을 막을 수 있다. 인공관절 수술에 앞서 자신의 관절을 살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활동량이 많은 60세 이하 중년이나 퇴행성관절염 초·중기 환자에게 적합하다.

줄기세포 이식은 연골재생 치료의 한 방법이다. 탯줄혈액에서 유래한 ‘중간엽 줄기세포’를 연골 손상이 진행된 무릎 부위에 미세한 구멍을 뚫어 주입한다. 줄기세포 안에 든 각종 성장 인자들이 연골 재생을 돕는다. 한 번 손상된 연골은 자연 재생이 안 되기 때문에 연골 손상이 많이 진행된 환자나 통증이 심한 관절염 2·3기 환자에게 주로 적용된다.

바른세상병원 연구팀은 2017년 8월~2018년 12월 근위경골절골술과 줄기세포 치료를 함께 시행한 43명과 근위경골절골술과 단순 미세천공술(뼈에 미세 구멍을 내 연골재생 시도)만 시행한 57명을 비교한 결과, ‘무릎 기능성 및 활동성 평가지수(IKDC)’에서 줄기세포 치료 병행 그룹의 점수가 69점으로 미세천공술 그룹(62점) 보다 11.1% 높게 나왔다. 또 ‘관절 간격 증가 수치(JSW)’는 줄기세포 치료 병행 그룹이 0.6㎜로 미세천공술 그룹(0.1㎜)보다 5배나 높았다. 닳아버린 연골이 재생돼 관절 간격이 벌어지면서 호전됐음을 보여준다.

연구팀은 “이미 안전성이 검증된 탯줄혈액 줄기세포 연골재생 치료제를 이용해 기존의 연골재생치료법인 미세천공술과 비교한 첫 번째 연구논문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정구황 관절센터장은 1일 “근위경골절골술은 본인의 관절을 그대로 보존하기 때문에 수술 후 무릎을 구부렸다 폈다 하는 등의 움직임이 자연스러워 등산, 달리기 등 스포츠 활동도 가능하다. 더불어 다리 모양이 예뻐지고 휘어있던 다리가 반듯해지면서 키가 약간 커지는 효과도 있다”고 강조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