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이 남긴 24가지 신앙 질문을 묵상하다

삼성 창업가 이병철의 하나님 / 황의찬 지음/CLC


평생 종교를 갖지 않았던 삼성그룹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은 1987년 절두산성당 고 박희봉 신부에게 24가지 질문을 건넸다. 그러나 이 회장은 답을 듣지 못한 채 한 달 뒤 별세했다. 2011년 비로소 세상에 알려진 질문들은 ‘신의 존재를 어떻게 증명할 수 있나’ ‘신은 우주 만물의 창조주라는데 무엇으로 증명할 수 있는가’ 등 하나님의 존재를 묻는 데서 시작한다. ‘신앙이 없어도 부귀를 누리는 사람이 많은데 신의 교훈은 무엇인가’ ‘지구의 종말은 오는가’ 등 누구나 한 번쯤은 가져볼 법한 질문도 있다.

저자 황의찬 목사는 이 회장의 질문 앞에서 고민했다. “평생 마른 땅만 밟았을 텐데 이 회장은 뭐가 아쉬워 이런 질문을 했을까”라는 궁금증을 풀기 위해 그의 삶을 들여다 봤다. ‘삼성 창업가 이병철의 하나님’은 이 회장의 삶에서 24가지 질문의 답을 찾는다. 가령 ‘부자는 천국 가기 어려울 정도로 악인인가’라는 물음을 두고 삼성 일가를 이루면서 이 회장이 겪은 고난을 나열한다. 하나님은 거지의 웃음에도, 부자의 눈물에도 귀 기울이는 분이라는 설명도 곁들인다.

그러면서 저자는 이 회장의 질문에 정답은 없다고 말한다. 황 목사는 “이 회장의 질문은 모두가 갖는 질문이다. 시대와 환경에 따라 각자의 답이 있을 것”이라며 “이 책이 자신의 삶 속에서 답을 찾는 길라잡이가 되기를 원한다”고 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