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대통령, 尹에 대선 후보 선출 축하메시지 안 보낼 듯

청와대 불편한 속내 반영 해석… 靑 “윤 후보 면담 요청 오면 검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대선 후보로 선출 된 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에 대한 입장을 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계기로 완전하게 갈라진 윤 후보에 대한 청와대의 불편한 속내가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이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7일 “문 대통령이 윤 후보에 대한 축하 메시지를 계획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축하난은 윤 후보에게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윤 후보를 비롯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게 조만간 축하난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선출됐을 때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지명을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냈다. 문 대통령이 여당 대선 후보에게만 축하 메시지를 보낸 것을 두고 청와대는 “민주당원인 문 대통령이 당 대선 후보에게 간단히 인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민주당원이어서 축하 메시지를 전달했을 뿐 대선 후보를 차별하는 게 아니라는 얘기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12년 문 대통령이 당시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자 청와대 대변인 명의로 “꿈과 희망의 대선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축하 입장을 냈고, 축하난도 따로 전달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도 1997년 국민회의 대선 후보가 된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이 전임 대통령들과 다르게 제1야당의 대선 후보 선출에 침묵하는 데는 윤 후보에 대한 배신감과 실망감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 후보에 대해 “정치를 염두에 두고 검찰총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결국 윤 후보가 중도 사퇴 후 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자 청와대 내부에선 착잡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청와대는 윤 후보 측이 대통령 면담을 요청할 경우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정치권에선 윤 후보가 여권과의 차별화를 위해 대통령과의 만남을 요청할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정치보복·과거에만 매몰된 尹후보, 국가지도자 자격 없다”
尹 “우린 정권교체 깐부” 洪 “비리 대선 불참”… 원팀 빨간불
‘소탈’ 김혜경-‘젊음’ 김건희… 퍼스트레이디 경쟁 시작
윤석열의 사람들… 친윤 현역 중진들·서초동 율사 주축
정권교체 여론 57%인데 윤석열 지지율은 24%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