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위드코로나에 뒤바뀐 운명… ‘배달’ 버리고 ‘외식’ 부른다

일상회복 첫날 콜 건수 10% 감소
배달앱, 다시 출혈경쟁 뛰어들어
“아직 1주일 불과…추이 지켜봐야”

위드 코로나 1단계 시행 첫날인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인도에서 배달 오토바이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위드코로나가 시작되자 그동안 ‘코로나 특수’를 누려온 배달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움츠렸던 외식 수요가 폭발하면서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이용자가 대거 이탈했다. 여기에 계절적 비수기까지 겹치자 연말 대목을 앞둔 배달업계는 프로모션 출혈 경쟁에 뛰어들었다.

9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위드코로나 전환 첫날인 지난 1일 배달의민족 하루 사용자 수(DAU)는 309만명(안드로이드 기준)으로 집계됐다. 지난 7월 이후 최저치다. 일주일 전(342만명)과 비교하면 10% 줄었다. 요기요의 지난 1일 DAU도 일주일만에 13만명이 줄어든 76만명에 그쳤다.

배달 수요 감소는 외식 증가와 연결된다. 위드코로나로 전환하면서 억눌렸던 외식 수요가 터져나오는 것이다. 배달업계는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재택근무에 따른 ‘코로나 특수’를 누려왔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배달음식 시장 규모는 2019년 9조원에서 지난해 20조원으로 배 이상 급증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여기에다 배달음식 시장의 전통적 비수기까지 닥쳤다. 배달 시장은 계절 영향을 많이 받는데, 8월과 12월이 최성수기이고, 날씨가 선선해져 외부활동이 많은 11월에는 주문이 감소하는 패턴을 보인다.

배달앱 업계는 연말 성수기를 겨냥한 소비자 붙잡기에 나서고 있다. 할인 쿠폰 등을 뿌리며 ‘출혈 경쟁’에 들어갔다. 배달의민족은 오는 14일까지 2주간 ‘배민1데이’ 진행해 매일 최대 1만원 할인쿠폰을 제공하고 있다. 요기요도 최근 인수작업을 마무리하고 경쟁에 본격 돌입했다. 배달앱 최초로 할인 구독서비스 ‘요기패스’를 선보이고, 월 9900원에 3만원 할인 쿠폰 혜택과 포장 1000원 무제한 할인서비스를 주고 있다.

단건배달을 앞세워 빠르게 성장한 쿠팡이츠는 지난달부터 새벽 틈새시장을 노리고 있다. 새벽은 상대적으로 배달 수요가 미미한 시간대다. 쿠팡이츠는 서울 지역의 단건배달 서비스 시간을 기존 오전 9시에서 3시간이나 앞당겼다. 새벽 배달기사에게 기본요금의 배에 달하는 최대 1만원을 주며 ‘라이더 모시기’도 하고 있다.

다만 배달업계는 위드코로나를 시행한 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아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로 익숙해진 ‘배달 소비’ 습관이 한순간에 바뀌기 어렵다고 분석하기도 한다. 한 배달대행업체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가 2년 동안 지속되면서 소비자들도 배달이 가져다주는 편의가 몸에 뱄다. 연말까지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