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소수 2700만원어치 공수에 항공유 1억… 적절성 논란

국방부 “재난 상황 군 수송기 투입”
野 “쇼에 집착… 땜질 처방만” 비판

공군 관계자들이 11일 오후 김해공항에서 호주에서 긴급 공수한 요소수 2만7000ℓ를 수송기에서 하역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군 제공

호주에서 긴급 공수한 요소수 2만7000ℓ가 11일 오후 5시30분쯤 김해공항을 통해 국내에 들어왔다. 정부는 해당 물량을 민간 구급차 등 긴급한 수요처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현지로 급파한 공군의 다목적 공중급유 수송기인 ‘시그너스’(KC-330)가 요소수를 싣고 이날 오전 8시30분(한국시간)쯤 호주를 떠났다.

그러나 호주산 요소수를 긴급 공수하기 위해 공군 수송기를 투입한 것을 두고 적절성 논란이 벌어졌다. 요소수 수입량에 비해 지나치게 많은 비용이 들었다는 이유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는 게 비판의 핵심이다.

이에 대해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비효율적이라는 데는 동의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반박했다. 부 대변인은 “국가재난 시에 군 수송기를 투입하는 것이 가능하고, 교통·물류 대란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우리 군은 현 상황도 국가적 재난 상황으로 인식하고 군 수송기 투입을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호주에서 긴급 공수되는 요소수 2만7000ℓ는 하루 사용량의 3∼4%에 불과하다. 이른바 ‘품귀 사태’ 이전 기준 가격으로 하면 2700만원어치다.

하지만 시그너스가 호주를 왕복할 때 드는 항공유는 16만ℓ로 그 비용이 최근 국제 항공유가 기준 1억원에 달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실효성 논란이 제기됐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정부는 요소수 긴급 수급조치를 심의·의결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은 “마지막까지 쇼에 집착하는 모습이 참 한결같다”면서 “땜질식 처방만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방부는 또 이날부터 군이 비축 중인 요소수 445t 가운데 210t(약 20만ℓ)을 민간에 방출하기 시작했다. 군은 작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양이라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