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김대중 정신은 국민 통합… 정치 보복, 그런 공작 안한다”

목포 DJ기념관·봉하마을 찾아
호남 중도 표심 겨냥 광폭 행보
“저를 반대하는 분들도 다 포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1일 전남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을 찾아 김 전 대통령의 실제 체형 크기의 사진 패널과 악수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1일 전남 목포와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연이어 방문하면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정신과 ‘국민 통합’을 강조했다.

전날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한 데 이어 호남과 중도층 표심을 고려한 행보를 이어간 것이다. 다만 봉하마을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의 만남은 불발됐다.

윤 후보는 이날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을 찾은 후 기자들과 만나 “김대중 정신에서 가장 먼저 내세울 건 국민 통합”이라며 “대통령이 되셔서 자신을 힘들게 했던 분들을 다 용서하고, 국민 통합이라는 큰 밑그림으로 IMF 외환위기의 국난 극복을 해나가셨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기념관 방명록에 “국민 통합으로 국가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의 초석을 놓으신 지혜를 배우겠습니다”라고 썼다.

윤 후보는 5·18민주묘지 참배 등 호남 방문에서 강한 항의를 받은 것과 관련해 “다 존중한다”며 “차기 정부를 맡더라도 저를 반대하는 분들도 다 포용하고 국가정책을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윤 후보에 대한 호남 민심은 여전히 싸늘했다. 기념관 주변에는 윤 후보를 비판하는 20여명이 모여 개가 짖는 소리를 틀어놓고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국민을 개처럼 여기더니 전남 도민을 우롱한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의 ‘반려견 사과 사진’ 논란을 비판한 것이다.

윤 후보가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는 이날 오후엔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5·18민주묘지 참배 때와 달리 헌화와 분향을 무사히 마쳤다. 봉하마을에는 윤 후보 지지자 200여명이 “윤석열”을 연호하기도 했다.

그는 참배 후 “노 대통령께서는 소탈하고 서민적이면서 기득권과 반칙, 특권과 많이 싸우셨다”며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잘 배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 두 분 다 통합을 강조했다”며 “국민 통합이라는 게 용서해야 통합도 있지만 부당한 기득권을 타파함으로써 국민 통합에 기여하는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윤 후보는 또 ‘문재인정부 관계자들에 대한 정치 보복을 안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정치 보복이라는 것은 정치가 아니라 공작이기 때문에 그런 공작을 안 한다고 분명히 말씀을 드렸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묘역 방명록에 “다정한 서민의 대통령 보고 싶습니다”라고 적었다.

다만 윤 후보와 권 여사의 만남은 성사되지 못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대변인은 “권 여사님께 만남을 요청드렸지만 다른 곳에 다녀오셨다가 돌아오는 시간이 일정상 맞지 않아 만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앞서 경쟁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지난달 22일 봉하마을을 찾아 권 여사를 40분간 면담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5일 윤 후보에게 후보 선출을 축하하는 뜻을 담은 난을 보낸다. 윤 후보가 지난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열흘 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15일 오후 2시에 윤 후보를 예방해 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은 이어 같은 날 김동연 새로운물결·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게도 난을 전한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에게는 16일 전달한다. 문 대통령은 이 수석을 통해 대선 후보 선출을 축하하는 간단한 메시지도 함께 보낼 전망이다.

이상헌 기자, 목포·김해=강보현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