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조건부 특검 수용’에… 야 “즉각 구성” 여 “피할 생각 없다”

이준석 “특검 추천권 교차 행사하자”
윤호중 “尹 부실수사 의혹도 포함”
윤석열 “조건 달아 물타기하는 것”

국민DB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조건부 특검 수용’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즉각 특검을 수용하라”고 압박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이 후보의 조건부 수용 언급을 두고 “터무니없는 조건을 달아 물타기하는 것”이라고 11일 비판했다. 이에 대해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특검법) 협상을 피할 생각은 없다”면서 “자신 있다”고 맞받아쳤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의 조건부 수용 입장을 보니 아주 궁지에 몰렸다는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특검을 즉각 수용하지 않으면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는 국민 확신에 따라 (민주당이) 대선에서 질 것”이라며 “대선에서 지면 새로 탄생한 정부에서 어차피 엄정한 수사를 받을 테니 조건부 수용이라는 모호한 입장을 통해 시간 벌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특히 “특검은 즉각적으로 구성돼야 하고, 특별검사의 실질적 임명권도 여당이 가지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임명권을) 야당이 갖거나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단체가 (행사)하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했던 박영수 전 특검에 대한 임명권을 당시 야당이던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행사했던 사실도 거론했다.

이 대표는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대장동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특검을 동시에 실시하되, 특검 임명권(추천권)은 여야가 교차해서 행사하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대장동 의혹 특검 임명권은 야당이 갖고, 고발사주 의혹 특검 임명권은 여당이 갖자는 것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 후보가) 특검을 수용하기로 한 것은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윤 원내대표를 향해 “오늘 당장이라도 특검법 처리를 위해 만날 것을 제안한다”면서 신속한 답변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의 공세에 민주당도 물러서지 않았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이 먼저 만나자고 한다면 협상을 피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검찰 수사가 끝나지 않았다고 보니까 저희가 먼저 만나자고 요청할 의향은 없다”고 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원내수석부대표인 한병도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원내대표는 “다만 야당도 대장동 의혹 사건에 대해 윤석열 후보가 개입돼 있지 않다고 자신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다”면서 “저희는 자신 있어서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고는 “야당이 생각하고 있는 범위만으로 특검 하게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역공을 가했다. 윤 후보가 대검 중수2과장 시절이던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를 하면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 대상에서 제외했다는 의혹도 특검을 통해 밝히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 측 좌장 격인 정성호 민주당 의원도 CBS라디오에 나와 ‘대선 전 특검 논의를 시작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 의원도 특검 수사 대상과 범위에 부산저축은행 비리 부실 수사 의혹이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윤 후보를 겨냥했다.

윤 후보는 봉하마을을 방문한 자리에서 ‘조건부 특검론’에 대해 “특검을 받을 거면 받고 못 받을 거면 못 받는 것이지, 터무니없는 조건을 달아 물타기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닌 거 같다”고 비판했다.

손재호 이가현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