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st 상식] “사는 게 답답해요ㅠㅠ”… 개들이 꼬리 쫓는 이유

강아지는 자연스러운 발달과정
성견이라면 동물병원 찾아야

사진=미국 애견협회(AKC)

견공이 자기 꼬리를 잡으려고 빙글빙글 도는 모습을 본 적 있으신가요. 전문가들이 ‘꼬리 쫓기’(tail chasing)라고 부르는 이 행동은 건강의 적신호입니다. 답답한 실내 생활에서 비롯된 스트레스성 정형행동(Stereotypic Behavior)이죠. 미국 동물병원연맹인 VCA 소속 행동전문가 린 부츠하르트의 분석 보고서를 살펴보겠습니다.

개들의 꼬리 쫓기는 다양한 연령대에서 관찰되며 이유는 나이마다 다릅니다. 생후 1년 미만의 어린 강아지에겐 인지발달 과정상 자연스러운 행동입니다. 새끼들은 다리 꼬리 등 신체 부위를 자기 것으로 인식하지 못합니다. 하나하나 씹어보고 아파하면서 비로소 자기 것임을 확신하죠. 부츠하르트는 “강아지가 꼬리를 쫓는다면 그저 성장 과정이라 생각하고 지켜보라”고 조언합니다.

노령견이 자기 꼬리를 쫓는다면 인지장애를 의심해야 합니다. 꼬리가 자기 몸의 일부라는 사실을 잊었을 가능성이 크며 더 반복적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큽니다. 항우울제 등의 처방이 필요합니다.

만약 1살 이후의 성견이 꼬리를 쫓는다면 보호자가 반성해야 합니다. 오랜 감금생활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는 증거입니다. 개들은 신체 에너지가 많은 동물입니다. 육체와 정신이 두루 건강하려면 하루에 1시간 이상 보호자와 산책하고 사냥본능을 발휘하는 등 행동풍부화(animal enrichment)를 즐겨야 합니다.

그러지 못한 동물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습니다. 견디다 못해 자해나 반복되는 정형행동을 보입니다. 동물원에서 머리를 벽에 박는 코끼리, 자기 배설물을 집어먹는 영장류 등이 그 예입니다. 반려견들은 스스로 꼬리 등을 학대하며 억압된 에너지를 해소합니다.

무심한 보호자의 관심을 끌려는 경우도 있습니다. 일부 견주는 자기 개가 꼬리를 쫓는 모습을 귀여워합니다. 개들은 보호자를 기쁘게 했다는 성취감을 얻습니다. 약속된 행동을 하면 칭찬이나 간식을 보상받는 ‘긍정강화’ 교육을 받은 것과 같습니다. 꼬리 쫓기를 더 자주 할 겁니다. 꼬리를 쫓는 개는 무시해야 합니다.

해법은 간단합니다. 견공이 원하는 만큼 산책을 하거나 공놀이를 해야 합니다. 꼬리를 쫓는 대신에 공을 쫓고 달리도록 도와주는 것이죠. 머리를 써야 간식을 먹을 수 있도록 반려견용 퍼즐에 간식을 감춰두는 방법도 좋습니다.

부츠하르트는 “개가 자기 꼬리를 쫓아다니거나 물어뜯는다면 동물병원을 방문하라”고 권합니다. 드물지만 기생충으로 내장이 아플 때, 꼬리에 미세한 골절이 있을 때, 피부병에 걸렸을 때도 꼬리를 쫓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