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섭씨 1억도서 30초 운전… 한국 ‘인공태양’ 기록 경신

핵융합연, 지난해보다 10초 더 늘려

한국의 인공태양 '케이스타'. 연합뉴스

한국의 인공태양 ‘케이스타(KSTAR)’가 섭씨 1억도 초고온 플라스마(고체·액체·기체를 넘어선 제4의 물질 상태)를 30초 동안 운전하는 데 성공하면서 세계 최장 운전 기록을 경신했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핵융합연)은 KSTAR 실험에서 핵융합 발전 최적 온도인 1억도 플라스마를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KSTAR는 땅 위에서 태양과 같은 핵융합 반응을 일으켜 에너지를 생산하는 초전도 핵융합연구장치다. 지난해에는 20초 연속 운전에 성공하면서 세계 핵융합 장치 중 최장 기록을 달성했다. 올해는 기록이 10초 연장된 것이다.

핵융합에너지는 태양에너지 원리인 핵융합 반응으로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방식이다. 탄소를 발생시키지 않아 청정 에너지로 주목 받고 있다. 태양은 중력이 강해 섭씨 1500만도 조건에서 핵융합이 일어난다. 하지만 지구에서는 핵융합 장치에 연료를 넣고 이온과 전자가 분리돼있는 플라스마 상태를 만든 다음 1억도 이상의 초고온에서 가열·유지해야 한다.

핵융합연은 지난해보다 KSTAR 가열 성능을 향상시켰고 최적의 자기장 조건을 확보해 플라스마 제어 기술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핵융합로 안전을 위한 차세대 운전 모드인 내부수송장벽(ITB) 모드의 안정성도 향상되면서 올해 성과를 거뒀다고 분석했다.

핵융합연은 연구를 지속해 2026년에는 1억도 초고온 플라스마 유지 기록을 300초로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유석재 원장은 “핵융합 핵심기술을 제때 확보해 우리나라가 진정한 에너지 강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최재필 기자 jp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