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건강사업 분할 ‘CJ웰케어’ 내년 1월1일 출범

CJ제일제당이 건강사업 사내독립기업(CIC)을 100% 현물출자 방식으로 분할한다고 23일 공시했다. 신규 법인명은 ‘CJ 웰케어’로 정했다. 분할 기일은 내년 1월 1일이다.

CJ제일제당은 식품사업에서 건강사업을 완전히 분리하고 연구·개발(R&D), 마케팅, 영업의 전 밸류체인에서 전문성을 높이는 등 구조적 경쟁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CJ의 4대 성장 엔진 중 하나인 ‘웰니스(Wellness)’ 사업을 강화해 2025년까지 업계 선두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CJ 웰케어는 식물성 프리미엄 유산균 시장을 선도하고 소비자의 세분화된 건강 문제를 관리하는 스페셜티(고부가가치) 제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 개인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장을 겨냥한다. 지난 7월 인수한 생명과학 전문기업 천랩을 통해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맞춤형 유산균 솔루션도 개발할 예정이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