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께서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돌보시나이까.(시 8:3~4)

When I consider your heavens, the work of your fingers, the moon and the stars, which you have set in place, what is man that you are mindful of him, the son of man that you care for him?(Psalms 8:3~4)

예전에 TV에서 태양과 태양의 흑점, 우주의 사진을 보여주는데 절로 탄성이 나왔습니다. 광대하고 넓은 우주에서 나는 점보다도 작은 존재였습니다. 측량조차 할 수 없이 광대한 우주를 지은 하나님께서 하늘과 달과 별들을 만드신 분이라니, 그리고 나를 생각하고 돌보시다니, 하나님을 크게 찬양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우주에 그 손가락으로 별과 달을 직접 놓으신 분이십니다(you have set in place). 하나하나 어디에 둘지 자리를 정하셨고, 한 치 오차도 없이 해와 달, 별과 지구가 그 궤도를 돌고 있습니다. 이렇듯 측량할 수 없이 광대하신 분이 나를 사랑하고 돌보고 계십니다. 하나님을 묵상하면서 찬양과 감사의 기도를 드려 봅시다. 또 나에 대한 모든 일도 완전하게 이루어 가실 것을 찬양하며 기도합시다.

박은영 교수(감리교신학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