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알뜰폰 1000만 가입자 달성… 요금 더 낮춘다

데이터 도매대가 1원대로 낮추고 e-SIM 서비스 연내 도입방안 마련


알뜰폰이 도입 11년 만에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했다. 정부와 업계는 데이터 도매대가를 1원대로 낮추고 ‘이심(e-SIM)’을 도입하는 등 알뜰폰 활성화에 나선다. 소비자들은 더 싼 가격과 간편한 절차로 알뜰폰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24일 서울 종로구 알뜰폰스퀘어에서 알뜰폰 가입자 1000만명 달성 축하행사를 가졌다. 2010년 9월 도입된 알뜰폰의 가입자는 2015년 500만, 이달 첫째 주 1000만을 넘어섰다. 다만 여기에는 기업들이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위해 개통한 회선 약 400만개가 포함돼 있다.

이날 임혜숙(사진 왼쪽 세 번째) 과기정통부 장관은 알뜰통신사업자협회 6개 회원사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지속적 성장,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알뜰폰 사업자들은 중소사업자가 더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도록 알뜰폰 망 도매제공 의무사업자를 이동통신 3사로 확대해 달라고 요구했다. 현재는 SK텔레콤만 의무사업자로 정해져 있다. 김형진 알뜰통신사업자협회장은 “도매제공 의무사업자를 정하고 도매제공 의무 조항을 3년마다 일몰제로 한 현행법을 개정하지 않으면 통신사업 발전에 큰 장애 요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기부는 알뜰폰 중소사업자가 요금제 가격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먼저 데이터 도매대가를 MB당 2.28원에서 1.61원, 음성 도매대가를 분당 10.61원에서 8.03원으로 낮춘다. 데이터 도매대가는 지난해 22.8% 인하에 이어 올해도 약 30% 낮아지면서 처음으로 1원대에 진입했다. SK텔레콤 T플랜 요금제의 수익배분대가율도 2% 포인트씩 낮춰 사업자들이 더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알뜰폰의 약점으로 꼽히는 자급제폰 파손보험은 알뜰폰 종합포털 알뜰폰허브 사이트에서 다음 달부터 합리적 가격으로 가입할 수 있게 된다. 알뜰폰과 자급제폰의 결합을 지원하는 것이다.

알뜰폰 업계는 이용자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을 내놨다. 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KB국민은행과 알뜰폰스퀘어를 추가로 열기로 했다. 민간 전자서명을 통해 더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과기부가 추진 중인 휴대폰 차세대 표준 내장형 SIM 카드인 ‘e-SIM’ 서비스 도입 방안을 연내 마련해 유심 개통에 필요했던 절차·시간도 줄인다.

임 장관은 “알뜰폰 업계도 이통 3사에서 시도하지 않는 다양하고 획기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