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야 내륙 중심유적 ‘합천 삼가 고분군’ 국가 사적 됐다

1~7세기 조성 330여기 봉분 밀집

경남 합천 삼가 고분군 출토유물.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가야 내륙지역의 중심 유적인 경남 ‘합천 삼가 고분군’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했다고 24일 밝혔다.

330여기의 봉분이 남아있는 삼가 고분군에는 1∼7세기에 조성한 목관묘(널무덤) 목곽묘(덧널무덤) 수혈식 석곽묘(구덩식 돌덧널무덤) 횡혈식 석실묘(굴식 돌방무덤)가 있어 가야 고분의 변천 과정을 알 수 있다.

5세기 중반부터 6세기 중반 사이에 만들어진 ‘삼가식 고분’은 봉분 하나에 여러 매장시설을 뒀다. 돌덧널을 조성할 때 봉분을 따로 쌓지 않고 기존 봉분 일부를 파낸 뒤 합쳤다. 이런 방식으로 봉분을 확장해 거대한 하나의 봉분이 만들어졌다.

삼가식 고분은 대부분 중·소형이며, 경남 고성의 소가야 무덤이나 경북 고령의 대가야 무덤과 비교해도 축조 기법이 독특하다.

무덤에서 나오는 토기도 고식(古式) 와질토기, 신식(新式) 와질토기, 고식 도질토기, 소가야 양식 토기, 대가야 양식 토기 등 다양하다.

와질토기는 기와와 비슷한 색상의 약간 무른 토기로, 고식은 기원전 1세기에 출현했고 신식은 기원후 2세기에 만들어졌다. 고식 도질토기는 4세기 무렵 영남 지역 유적에서 많이 출토된다.

소가야 양식 토기는 고성·진주 등 경남 서부에 주로 분포하고, 대가야 양식 토기는 고령·합천에서 많이 나온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삼가 고분군에선 소가야, 대가야, 아라가야, 신라의 토기가 두루 발견됐다”며 “무덤 구조와 부장품 변화를 통해 가야 내륙 세력의 성장 발전 소멸 과정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라고 밝혔다.

송세영 기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