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 대응 논란에… 경찰청장 “과감히 물리력 행사”

전국 경찰에 서한… 내일 첫 TF회의


최근 인천 흉기 난동 사건과 서울 신변보호 여성 피살 사건 등에서의 경찰 부실 대응을 두고 국민적 질타가 쏟아지자 김창룡 경찰청장이 전국 경찰에 “필요한 물리력을 과감히 행사하라”고 지시했다.

김 청장은 24일 서한문을 통해 “우리 목표는 ‘국민의 생명·신체·재산의 보호’이며 오늘부터 비상대응 체제로 전환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현장 대응 미숙에 대해 지난 22일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대국민 사과를 한 데 이어 경찰 구성원을 향해 목소리를 낸 것이다.

김 청장은 “그 어느 때보다 비통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두 사건 모두 국민이 가장 필요로 하는 순간에 경찰이 현장에 있지 못했다. 엄중한 위기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어떤 순간에도 경찰이 지켜줄 것이다’라는 국민의 신뢰가 흔들리고 있다”며 “우리는 변해야 한다. 이것은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그러면서 현장 맞춤형 대응력을 최적화하고, 권총과 테이저건 등 무기 장구의 사용과 활용이 자연스럽게 손에 익도록 필요한 장비와 예산을 확대해 반복적으로 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장에서 당당히 법을 집행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확충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겠다”며 “소신으로 임한 행위로 발생한 문제는 개인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힘껏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청은 ‘현장 대응력 강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오는 26일 첫 정식회의를 개최한다. 회의에선 스토킹처벌법에 규정된 잠정조치 가운데 스토킹 피의자를 유치장이나 구치소에 유치하는 내용의 ‘잠정조치 4호’ 적용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