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방역 죄는 유럽, 한번도 경험 못한 규제카드

독일 등 미접종자 활동 강력 제한
백신 접종 의무화·부스터샷 확대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24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문을 닫은 크리스마스 마켓 앞을 지나가고 있다. 마켓 문에 아기 예수가 구유에 누워 있는 그림이 그려져 있는 게 이채롭다. 오스트리아는 지난 22일부터 비필수 상점을 폐쇄하고 출근이나 외출을 금지하는 등 전면봉쇄 조치를 시행 중이다. AP연합뉴스

상대적으로 빠른 백신 접종 속도만 믿고 과감히 방역조치를 해제했던 유럽이 연말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세를 잡지 못하면서 대응방식에 변화를 주고 있다. 유럽의 코로나19 대응 ‘뉴노멀’은 세 가지 정도로 정리된다.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규제 강화, 마스크 착용 등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 복원, 부스터샷(추가 접종) 등 백신 접종 확대다.

성급히 방역 빗장을 풀었던 대가를 치르고 있는 유럽은 지난달부터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지만 확산세를 멈추기엔 역부족이다. 이에 각국은 그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가장 강력한 카드를 속속 꺼내들고 있다.

먼저 백신 미접종자의 활동을 강력히 제한하는 조치를 도입하고 있다. 접종률이 충분히 올라오지 않은 상태에서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가 늘며 의료체계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탈리아 정부는 24일(현지시간) ‘슈퍼 그린패스’ 도입과 백신 접종 의무화 직종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추가 방역대책을 내놨다. 슈퍼 그린패스는 기존의 그린패스와 달리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을 받은 사람을 배제하고, 백신 완전 접종자나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에게만 활동상 혜택을 주는 제도다. 그동안 48시간 유효한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사실상 그린패스 혜택을 누려온 미접종자는 이제 실내 음식점은 물론 문화·체육시설을 이용할 수 없게 됐다.

독일도 최근 슈퍼 그린패스와 유사한 ‘2G’ 규정을 신설했다. 2G 규정은 백신 접종자와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된 이들만 시설 이용을 허용하는 것을 뜻한다. 미접종자는 술집과 식당, 영화관 등 공공장소 출입이 제한된다.

실내 마스크 착용을 포함한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도 되살아나고 있다. 덴마크 정부는 대중교통, 상점 등에서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하는 방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핀란드 헬싱키와 주변 도시는 재택근무를 다시 권고했으며, 실내 공공시설과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다.

기존 2회 접종을 뜻했던 ‘완전 접종’의 의미가 바뀌면서 부스터샷 확대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게 코로나19 부스터샷을 권고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9일 “다음 달부터 65세 이상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쳐야 백신 접종 증명서를 갱신해주겠다”고 발표했으며 현재 그 대상을 40세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스웨덴도 부스터샷 대상을 모든 성인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백신 접종 의무화도 이뤄지고 있다. 유럽은 백신 도입 초기 접종 속도가 상대적으로 빨랐지만 백신에 대한 불신이 널리 퍼지며 현재는 접종률이 57%에 머물러 있다. 독일 보건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요양원·클리닉 종사자의 백신 접종 의무화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