쇄신해도 모자랄 판에… 윤석열-김종인 갈등 피로감

尹·金 ‘사실상 결별 수순’ 힘 실려
당내 “정권교체 열망에 찬물” 우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갈등이 해결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두 사람이 사실상 결별 수순을 밟는 게 아니냐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국민의힘의 한 수도권 의원은 “쇄신을 해도 대선 승리를 장담하기 힘든 상황인데, 고질적인 집안 싸움으로 정권교체 열망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25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박사와 관련된 얘기는 내가 이제 하지 않겠다”며 “더 말씀 안 드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4일 만찬 회동을 가졌으나 아무런 소득을 얻지 못했다. 오히려 갈등 모양새만 더 부각됐다.

김 전 위원장은 감정적인 말을 쏟아냈다. 그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를 겨냥해 “나한테 최후통첩을 했다고 주접을 떨어놨던데, 내가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 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최후통첩을 했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 강한 불쾌감을 표출한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은 또 “나는 밖에서 돕겠다고 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와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바쁜 사람을 어떻게 만나느냐”고 일축했다. 또 “자꾸 말을 만들면 서로 괜히 기분만 나빠진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 갈등이 장기화되면서 야권 지지층의 피로감이 쌓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국민의힘 내부 자체 여론조사에서 이상기류가 감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에서는 내부 진통이 계속되는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진영에선 대대적인 쇄신이 이뤄지는 것도 걱정스러운 대비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정권교체를 위해 각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했다.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금 비치는 선대위 모습은 이미 선거는 다 이긴 듯한 모습이고, 전략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영남권 한 의원은 “이 상태가 지속되면 지지율 측면에서 이재명 후보에게 역전당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문동성 손재호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