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조카 살인사건 변호’ 논란에 거듭 사과

국힘 “李 위선의 과거 드러나”
이, 3박 4일 간의 호남 순회 시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이 후보는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와 개혁은 호남에 빚을 지고 있다. 앞으로도 호남은 역사가 후퇴하지 않도록 책임져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조카 살인사건 변호’ 논란에 대해 “가슴 아픈 일”이라며 피해자 유족에게 재차 사과했다. 국민의힘은 “변호사 이재명의 위선의 과거가 드러나고 있다”며 거칠게 몰아붙였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신안의 응급의료 전용 헬기 계류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 유족들이 이 후보로부터 사과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표명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 후보는 “가슴 아픈 일이고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관련 질문을 받고 잠시 망설이더니 “변호사라서 변호했고요”라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멀다고 할 수도 없는 (먼) 친척 일을 제가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후 취재진이 비슷한 질문을 또 하자 “그 얘기 좀 그만합시다, 아까 했는데”라며 답변을 피하기도 했다.

‘조카 살인사건 변호’ 논란은 지난 24일 이 후보의 페이스북 글에서 촉발했다. 이 후보는 당시 데이트 폭력 특별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제 일가 중 1인이 과거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 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 후보는 15년 만에 피해자와 유족에게 처음 사과했다.

그러나 이 후보가 ‘데이트 폭력 중범죄’라고 표현한 사건이 ‘모녀 살인 사건’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 후보의 조카 김모씨는 2006년 5월 헤어진 여자 친구와 그의 어머니를 흉기로 살해했는데, 이 후보가 그런 김씨의 변호를 맡았던 것이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민주당의 텃밭인 호남 표심을 겨냥한 3박 4일 간의 호남 순회 일정을 개시했다.

이 후보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격인 목포의 동부시장을 찾아 “대통령에 당선되게 만들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또 “민주당이 호남의 개혁 정신을 실천하지 못했다”고 반성한 뒤 단호한 개혁 의지를 함께 내비쳤다.

이 후보는 오는 29일까지 광주·전남 구석구석을 훑을 계획이다.

오주환 문동성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