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무엇을 얻을까 하여

사도행전 3장 1~10절


베드로와 요한은 성전에 기도하러 가던 중 미문이라는 성전 문에서 동냥하는 걸인을 만난다. 태어날 때부터 걷지 못하게 된 자(2a절)인 이 사람은 일어나 걷는 게 가장 큰 소원이었다. 남들에게는 평범하기만 한 걷는 게 이 사람에게는 인생의 가장 큰 기적이며 소원이었다. 이 사람이 미문에 앉아 있었던 건 두 가지 이유에서다.

첫 번째는 성전에 들어갈 수 없었다. 미문은 많은 사람에게 인기가 있었지만 여인이나 장애인, 정결치 못한 자는 그 문 이상을 지나갈 수 없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걸인은 수십 년간 날마다 누구보다 열심히 성전 가까이 앉아 있었다. 그럼에도 단 한 번도 성전 안에 들어가는 게 허용되지 않았다. 가장 필요한 사람이 정작 성전을 들어갈 수 없었다. 이건 우리 인생의 아이러니이기도 하다.

그가 미문에 앉아 있었던 두 번째 이유는 동냥하기 위해서다. 미문은 많은 사람이 지나 다니는 인기 있는 길목이었다. 때문에 그는 사람들에게 구걸하며 생계를 유지했고 길목에서 많은 사람의 입을 통해 장안의 화젯거리를 전해 들었지만 위로가 되지 못했다. 매일 생계를 위해 구걸하던 걸인이 어느 날 성전에 들어가려는 베드로와 요한을 만났다(3절). 베드로와 요한은 걸음을 멈추고 이 걸인을 주목하는데 이 걸인도 그들을 주목했다(4~5절). 그는 자신을 보라는 베드로와 요한의 말에 무언가 큰 돈을 주려나 기대했을 것이다. 그러나 베드로는 걸인의 인생에 반전을 가져올 한 마디 이야기를 전한다.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노니 곧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걸으라(6절).”

나는 당신이 원하는 게 없지만 나의 삶을 지금 가득 채우고 있는 그것을 당신에게 주기 원한다고 말한다. 베드로는 그 걸인의 손을 힘껏 붙들었고 태어나 한 번도 일어나 본 적 없던 걸인은 그의 손을 의지해 일어났고 발과 발목에 힘을 얻기 시작했다(7~10절).

그는 베드로, 요한과 함께 성전으로 들어가면서 너무 좋아 걷고 뛰며 하나님을 찬미했다(8절).

걷게 되면서 그가 가장 먼저 한 일은 하나님을 예배하는 성전에 들어간 것이다. 그동안 하고 싶었던 일들을 하려고 하지 않았다. 대신 자신을 치료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길 원했다.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체험한 것이다. 성경은 예수님을 믿는 자들에게는 이 걸인에게 임했던 동일한 은혜가 모든 사람에게 주어진다고 선포한다.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히10:19)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은 누구든지 예수님의 보혈로 이미 그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다. 다른 건 이 땅에서 해결되지 않는다고 해도 영적 장애의 문제만큼은 인생 가운데 해결돼야 한다. 그래야 부활이 우리에게 주어진다. 때문에 하나님은 인간이 스스로 풀 수 없는 그 문제를 해결하시려고 자신의 아들을 이 땅 가운데 보내셨다.

은과 금은 세상 사람들이 줄 수 있는 가장 귀중한 것이지만 이를 소유했다 해도 여전히 채워지지 않은 공허함과 마주한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베드로와 요한은 은과 금은 자신들에게 없지만, 인생을 역전할 수 있는 이름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에게 있다고 선포한다.

예수님은 나의 모든 죄와 허물을 대신 짊어지시고 십자가에서 죽으셨으나 부활하셨다. 그리고 우리는 누구나 그 예수님께 나아갈 수 있다. 미문, 즉 ‘아름다운 문’. 그분은 하나님이 계시는 성전으로 들어가는 통로를 누구나 들어갈 수 있도록 열어주신 분이다. 그 열쇠가 바로 ‘예수 그리스도’시다.

최성은 지구촌교회 목사

◇최성은 목사는 한국 침례신학대학교를 졸업한 뒤 미국의 남침례신학대학에서 목회학 석사와 철학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미드웨스턴 침례신학교 겸임교수, 국제 코스타 강사와 이사를 역임했고 현재 경기도 성남 지구촌교회를 섬기고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