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애플, 中서 6년 만에 점유율 1위 등극


애플이 약 6년 만에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회복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10월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점유율이 22%로 1위를 차지했다고 28일 밝혔다. 애플이 중국에서 1위에 오르기는 2015년 12월 이후 5년10개월 만이다. 애플은 아이폰13 출시로 판매가 늘어나며 9월보다 판매량이 46% 증가했다. 모든 스마트폰 브랜드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률이었다. 애플을 제외한 주요 업체들은 10월 판매가 전월보다 감소했다.

반면, 중국 내 부동의 1위였던 화웨이는 미국 제재 여파로 10월 점유율이 8%까지 추락했다. 화웨이가 몰락하면서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순위는 요동치고 있다. 1월에는 오포가 1위를, 3월에는 비보가 1위를 차지하는 등 신제품 출시 주기 등의 여러 요인이 맞물려 계속 순위가 바뀐다. 광군제 기간에 중국 업체들이 공격적 프로모션에 나설 경우 순위는 또 변할 수 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화웨이가 중국 프리미엄 시장을 장악해왔지만, 이제는 애플이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공급 부족 상황이 아니었다면 애플 점유율은 더 올라갔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