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올린 윤석열 선대위… 첫 일정 세종서 ‘충청대망론’ 띄운다

세종 당협위원장 김병준 힘 싣기
대덕에선 “탈원전 반대” 밝힐 듯
김병준 “폭력적 심성” 이재명 직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북카페에서 열린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출범식에서 공정나무 심기 퍼포먼스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 후보는 “윤석열정부에서 청년은 정책 수혜자를 넘어 국정 파트너이자 정책 기획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선대위’가 29일 첫 회의를 연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첫 회의가) 선대위 출발”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충청권을 찾는다. 첫 방문지는 세종이다. 선대위가 가동된 이후 첫 방문 지역으로 충청 지역을 택한 것이다. 내년 대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충청 대망론’을 띄워 충청권 표심을 잡겠다는 의도다. 부친의 고향이 충남 공주인 윤 후보는 지난 8월 30일 “충청은 나의 뿌리”라고 밝히기도 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첫 회의를 주재한 뒤 세종과 대전을 방문한다. 지난해 4·15총선에서 세종에 출마했던 김병준 위원장도 세종 일정에 동행한다. 윤 후보는 대전으로 이동, 대덕연구단지 내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방문해 탈원전 반대와 탄소 중립에 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윤 후보는 30일에는 충북 청주, 12월 1일엔 충남 천안과 아산을 차례로 찾을 계획이다.

김 위원장은 첫 행선지로 세종을 택한 것과 관련해 “(윤 후보가) 균형 발전의 의지도 갖고 있고, 행정중심 복합도시로서 세종이 국회 등 중요한 기관이 이전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지역이라 가는 것”이라며 “지방 일정을 계속 소화해 나갈 텐데 1차로 충청권을 가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대신 사실상 선대위 ‘원톱’이 된 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윤 후보가 세종을 방문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 세종 당협위원장 직함을 여전히 갖고 있다.

윤 후보에게 충청은 전략적 요충지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충청권은 선거 때마다 중요한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다”며 “충청 방문을 통해 부친의 고향이 공주인 윤 후보가 ‘충청 대망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후보임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 측 다른 관계자는 “윤 후보가 충청권을 방문하면 많은 환영을 받을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호남을 방문해 힘을 얻듯이 윤 후보도 충청에서 받은 에너지를 동력 삼아 전국을 돌아다니겠다는 의도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간 윤 후보는 충청권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왔다. 윤 후보는 지난 2일 충북도당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서는 “충청은 대선에서 중요한 지역”이라며 “앞으로 자주 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8월 충남도당 간담회에서는 “저희 부친부터 선대로 약 500년 동안 충청도에 살아왔다”며 “저 역시 충청의 아들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 위원장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전제적 사고와 판단 기준, 폭력적 심성은 그리 쉽게 고쳐지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하고, 이를 ‘데이트 폭력’이라고 표현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한편 윤 후보는 후보 직속의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이하 청년위)’를 발족하며 상대적으로 취약한 청년 표심 잡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위 출범 행사에 참석해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래세대인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며 “윤석열정부에서 청년은 단순한 정책 수혜자를 넘어 국정 파트너이자 정책 기획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윤·김종인 갈등봉합 마지막 변수는 부인들간 ‘핫라인’
“이재명 대통령” “손 한번 잡아달라”… 호남 방문 李 ‘인산인해’
광주 찾은 李 “5·18 끝나지 않아… 역사왜곡처벌법 제정할 것”
최악 네거티브 우려… 이재명·윤석열 모두 ‘사법리스크’
이재명 언급량, 윤석열보다 4.5배 많았다 [빅데이터 분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