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김종인 갈등봉합 마지막 변수는 부인들간 ‘핫라인’

김이 추천한 임태희 선대위서 제외
가까운 사이 윤·김 부인 역할 관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저녁 서울 시내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없이 선거대책위원회의 시동을 걸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중책을 맡을 것으로 예상했던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도 ‘윤석열 선대위’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의 갈등은 봉합이 단기간에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사실상 결별을 선택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모두 상대방에 대한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어 극적인 타협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와 김 전 위원장 부인 김미경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가까운 사이인 것으로 알려져 부인 간의 ‘핫라인’이 갈등 봉합의 변수로 떠올랐다.

28일 복수의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당초 임 전 실장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던 종합상황본부장에는 다른 인사들이 거론되고 있다. 임 전 실장은 김 전 위원장의 추천으로 선대위 야전사령관격인 종합상황본부장에 유력했다.

그러나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의 갈등이 확산하면서 임 전 실장의 거취도 덩달아 불투명해졌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임 전 실장이 노골적으로 김 전 위원장의 편에 섰다는 얘기가 있다”면서 “하지만 임 전 실장이 선대위에 들어가지 못하면,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관계는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두 사람의 갈등에 외연 확장을 위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하마평에 오르던 인사들의 영입은 난항을 겪고 있다. ‘조국 흑서’의 공동 저자인 권경애 변호사는 고사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장과 가까운 금태섭 전 의원 합류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이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사무실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두 사람의 부인이 갈등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자주 만나는 사이는 아니지만, 윤 후보 부인 김씨가 김 전 위원장 부인 김 명예교수를 따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향후 윤 후보 지지율을 김 전 위원장 합류의 변수로 보고 있다. 윤 후보 지지율 하락 등 위기 상황이 발생할 경우 구원투수는 김 전 위원장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상헌 강보현 기자 kmpaper@kmib.co.kr

닻올린 윤석열 선대위… 첫 일정 세종서 ‘충청대망론’ 띄운다
“이재명 대통령” “손 한번 잡아달라”… 호남 방문 李 ‘인산인해’
광주 찾은 李 “5·18 끝나지 않아… 역사왜곡처벌법 제정할 것”
최악 네거티브 우려… 이재명·윤석열 모두 ‘사법리스크’
이재명 언급량, 윤석열보다 4.5배 많았다 [빅데이터 분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