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미크론 확산… 민주당 “자영업자 불만 폭발할까” 촉각

확진자 급증 땐 민심 악화 우려

부산 지역 자영업자들이 9월 8일 부산진구 시민공원에서 1인 차량 시위를 하자 경찰이 불법 집회로 판단하고 차량 단속 나섰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전염력이 강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등장에 긴장하고 있다.

방역 당국의 ‘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오미크론 확진자가 폭증할 경우 민심 악화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특히 한계상황에 내몰린 자영업자들의 불만이 폭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짙다.

오미크론이 국내에 상륙하면 정부의 ‘방역 실패’ 논란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 한 수도권 의원은 29일 “오미크론이 퍼지면서 확진자 수가 치솟으면 ‘준비도 안 됐는데 위드 코로나를 했느냐’는 비판이 빗발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렇다고 당장 뾰족한 대책이 있는 것도 아니다. 한 초선 의원은 “위드 코로나를 시행한 이상 다시 강력한 방역 규제를 적용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확진자가 폭증하더라도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 등 사후 대처에 집중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측에서도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해외 오미크론 확산은 정말 좋지 않은 리스크”라며 “선거 유불리를 떠나 국민 건강에 큰 위협”이라고 걱정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방역을 일부 강화하더라도 자영업자가 한계 상황임을 고려해야 한다”며 “영업 제한 대신 지역행사 통제 같은 방식을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위드 코로나의 한계선을 설정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고영인 의원은 “미리 방역 당국에서 감당할 수 있는 확진자나 중증환자 수를 공표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오미크론에 대해 “크게 걱정할 것 없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위드 코로나 시행 때부터 이미 대다수 국민이 확진자 수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한 초선 의원은 “이제는 경제를 활성화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추가 접종(부스터샷)이나 치료제 개발 등 방역 성과를 낼 만한 영역도 아직 충분하다”고 말했다. 한 중진 의원은 “일부 욕을 먹더라도 과거 사회적 거리두기보다는 위드 코로나를 유지하는 게 경제적으로 훨씬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